본문으로 바로가기
64610740 0512020120464610740 01 0101001 6.2.2-RELEASE 51 뉴스1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6396000

이재명 20%-이낙연 16% 격차 벌려…윤석열도 13% 강세[갤럽]

글자크기

한국갤럽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민주당 지지층서 이낙연 36%-이재명 31% '한자릿수 격차'로 좁혀져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각종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3강 구도를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소폭 상승하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하락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 즉 다음번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이 지사가 20%로 선두를 차지했다고 4일 밝혔다. 이 대표와 윤 총장은 각각 16%, 13%를 얻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 홍준표 무소속 의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상 1%) 순으로 나타났다. 4%는 그 외 인물(1.0% 미만 약 20명 포함), 41%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지난 달 조사(11월 10~12일)와 비교하면 이 지사와 윤 총장은 각각 1%p, 2%p 상승했다. 안 대표도 1%p 올랐다.

반면 이 대표는 3%p(19%→16%) 하락했다. 올해 7월까지는 이 대표의 선호도가 20%대 중반으로 단연 선두였으나, 지난 8월 이 지사의 선호도가 급상승해 여권 인물간 선두 경쟁 구도가 형성됐다.

그간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줄곧 이 대표가 이 지사를 10%p 이상 앞섰지만 지난 10월과 이번 12월에는 그 격차가 한 자릿수(36% vs 31%, 5%p차)로 줄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소속으로는 최근 대권 재도전을 공식화한 유승민 전 의원이 오랜만에 다시 이름을 올렸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올해 차기 정치 지도자 조사에서 한 번이라도 선호도 1.0% 이상 기록한 인물은 모두 14명이다.

야권 정치인 중에서는 황교안 전 대표가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나 총선 이후 급락했고(1~4월 평균 9%, 5~6월 1%), 안 대표(2~5%)와 홍 의원(1~3%)이 그나마 지난 대선 출마자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국갤럽은 "그러나 이들 역시 국민의힘 지지층이나 무당층, 성향 보수층에서 선호도 한 자릿수에 그쳐 여권에 맞서는 구심점 역할을 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현직 정치인이 아님에도 꾸준히 차기 정치 지도자 후보감으로 거명돼 왔다. 특히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함께 다시금 많은 주목을 받았고, 선호도 역시 지난 8월 9%에서 9·10월 3%로 하락했다가 11월 11%로 재상승, 이번 12월에는 13%를 기록했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38%, 성향 보수층·대통령 부정 평가자 등에서는 20% 가량이 윤 총장을 선호했다.

한국갤럽측은 "2022년 3월 제20대 대통령선거까지 남은 기간 변동 여지가 크고 자유응답 특성상 비정치인도 언급될 수 있으므로, 현재 각 인물 선호도는 전국적 지명도나 대중적 인기, 조사 시점 이슈가 반영된 지표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