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8321 0032020120464608321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43017000

'선거사기 수사정보 넘겨라' 압박 트럼프 측근, 법무부서 쫓겨나

글자크기

백악관 연락망 담당자, 법무부 직원 상대로 내부정보 수집

연합뉴스

'자유의 메달' 시상식에서 대선에 관해 발언하는 트럼프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 오벌 오피스에서 전설적인 미식축구(풋볼)팀 코치 루 홀츠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한 뒤 11ㆍ3 대선 결과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사기 증거를 찾지 못했다는 측근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아무 일도 하지 않았으니 못 본 것이다"며 바 장관에게 실망했다고 말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이 법무부 직원들을 상대로 선거 사기 관련 내부정보를 수집하다가 발각돼 법무부 청사 출입이 금지됐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은 법무부에서 백악관 연락책을 맡고 있는 하이디 스터럽이 최근 이런 이유로 법무부 청사에서 퇴출당했다고 익명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에 따르면 스터럽은 법무부 직원들에게 선거 사기 등에 관한 민감한 수사 정보를 넘기라고 압박하고 다녔다고 한다.

그는 또 법무부나 백악관과 상의하지 않고 정계 측근들에게 법무부 내 고위직을 제안했으며, 직업 공무원 채용에도 개입하려고 해 정부 인사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터럽은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보좌관의 측근으로, 몇 달 전 백악관이 법무부 내 연락망 역할로 임명했다. 청사 출입이 금지됐지만 그는 공식적으로 아직 직을 유지하고 있다.

스터럽은 과거 트럼프 정부가 강경한 이민정책을 도입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고 AP는 설명했다.

이날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미 공군사관학교 이사회 회원으로 임명했다.

연합뉴스

"대선 조작" 트럼프 주장 반박한 윌리엄 바 법무장관
(워싱턴 AFP=연합뉴스) 11·3 미국 대선에서 어떤 중대한 사기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입장을 밝힌 윌리엄 바 법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충복'인 바 장관은 지난 1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우리는 선거에서 다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규모의 사기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바(왼쪽) 장관이 지난달 9월 워싱턴 인근 앤드루 공군기지에서 트럼프(오른쪽) 대통령과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내리는 모습. sungok@yna.co.kr



앞서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은 지난달 3일 치러진 대선에서 대규모 사기가 있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일축한 바 있다.

그는 지난 1일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미 검찰과 연방수사국(FBI)이 조사했지만 선거 결과를 바꿀 광범위한 사기의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선거부정 의혹은 민사소송 대상인데,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연방 형사사법 체계를 활용해야 하는 것으로 잘못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바 장관은 아무 일도 하지 않았으니 (사기를) 못 본 것"이라면서 "솔직히 말해서 그건 엄청난 사기이기 때문에 (바 장관의 언급은) 실망"이라고 말했다.

또 "이것은 민사가 아니다. 매우 나쁜 형사상의 문제"라고 주장하며 바 장관의 발언을 반박했다.

한편 그간 트럼프 정부는 각 정부 기관에 연락담당자를 배치해 해당 기관을 거치지 않고 백악관에 직보하라고 지시해왔다.

대선 직후 백악관 인사담당실은 연락담당자들에게 정무직 관리 중 다른 직업을 알아보는 이가 있으면 해임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까지도 이번 선거가 조작됐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내놓으며 패배에 불복하고 있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