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8648 0142020120364598648 08 0801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6119000

안드로이드 오토에서도 'T맵' 쓰세요

글자크기
SKT 차량내 미러링 서비스 시작


파이낸셜뉴스

T맵 안드로이드 오토 S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국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T map)'의 안드로이드 오토 오픈 베타 서비스를 3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이 제공하는 차량 내 미러링 서비스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주요 기능을 자동차 스크린에서 사용할 수 있다.

T맵의 안드로이드 오토 진입은 박정호 사장의 성과로도 잘 알려져 있다. SK텔레콤은 2년 전인 2018년 하반기에도 구글과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 제휴를 타진했으나 의사결정과정에서 차질이 생겨 제휴가 무산된 바 있다.

당시 박정호 사장은 사내 게시판에 '구성원 여러분께 당부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얼마 전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에 T맵 대신 경쟁사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탑재됐다"며 "사전에 T맵도 협력 제안을 받았지만 제대로 협의되지 못한 채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당시 서비스에 '카카오 내비'가 탑재된 것을 질책한 셈이다.

그는 "절박함과 위기 의식이 없다면 우리가 공들여 키워가고 있는 모든 플랫폼이 경쟁력을 잃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급히 후속 조치가 논의되고 있다"고도 썼다.

이번 서비스로 이용자들은 1800만 고객이 이용하는 'T맵'을 안드로이드 오토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되어 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자들은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T맵' 을 검색한 후 "베타 테스터 참여" 를 선택, 'T맵' 베타 버전(녹색 아이콘)을 업데이트 하면 베타 테스트에 참여할 수 있다. SKT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번 'T맵' 안드로이드 오토에 'T맵'의 1800만 이용자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적용했다. SKT는 이번 오픈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축적되는 이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충분한 검증을 통해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여 2021년 내 정식 버전을 배포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이종호 모빌리티 사업 단장은 "이번 T맵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들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T맵은 내비 1위 사업자의 DNA를 자동차 오토 시장으로 전이하여 운전자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