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8122 0602020120364588122 02 0201001 6.2.3-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9417000

3일 코로나 확진자 540명, 감소세 없어 거리두기 계속될 듯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540명을 기록한 가운데, 서울이 260명으로 확산세가 뚜렷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에 따르면 12월 3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516명이 확인됐고, 해외유입 사례는 24명이 확인돼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만 5703명(해외유입 4623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신규 확진자수가 2일 0시 기준으로 192명이었던 것에 반해, 3일에 260명으로 확인돼 인구가 밀집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지역 확산세가 나타났다. 그 밖에 경기 137명, 인천 22명, 부산이 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수도권·대도시 중심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총 확진자 540명의 약 77.5%인 419명의 확진자가 수도권에 몰려있거 뚜렷한 감소세가 보이지 않아 연말 강화된 수도권 거리두기 조치(2단계 플러스 알파 조치)는 계속될 전망이다.

해외 유입 감염자는(추정)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10명, 유럽 4명, 아메리카 9명, 아프리카 1명으로 확인됐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87명으로 총 2만 8352명(79.41%)이 격리해제돼, 현재 6822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117명이며, 사망자는 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529명(치명률 1.48%)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