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3864 0522020120364573864 03 0306001 6.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46640000

대우건설 '토목·플랜트' 올해도 영업손실 낼 듯…매출총익은 '흑자전환'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 실적에 발목을 잡았던 토목·플랜트 부문이 올해에도 실적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두 사업부 모두 지난 9월 말까지 영업손실을 기록해 올해 전체 기준으로도 손실일 가능성이 높아서다.

다만 나이지리아에서 2조원 규모 플랜트 사업을 수주한 데 힘입어 토목·플랜트 사업부의 매출총이익은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0.12.02 sungso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대우건설, 올해 3분기 누적 881억 손실…작년에 이어 적자 '불보듯'

3일 대우건설의 올해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토목과 플랜트 사업부는 지난 9월 말 기준 각각 507억5000만원, 374억800만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둘을 합치면 총 881억5800만원 적자다.

'영업손실'은 영업이익이 마이너스인 경우를 뜻한다. 영업이익은 매출총이익에서 판매활동을 위해 지출한 경비를 뺀 후의 이익이다.

토목·플랜트가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18.6%, 14.2%로 집계됐다. 두 사업부를 합쳐도 주택건축의 매출 기여도(64.4%)보다 낮다. 전문가들은 4분기 실적까지 합쳐도 토목·플랜트 사업부가 올해 영업손실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김승준 흥국증권 연구원은 "토목과 플랜트 부문이 올해 1~3분기 누적 기준으로 영업손실을 보였다"며 "4분기에 수주를 아무리 많이 해도 올 한 해 기준 영업이익이 마이너스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측은 3분기 기준 영업손실이 난 이유는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사업장에서 손실을 선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3분기까지 토목과 플랜트에 손실이 난 데는 해외현장 영향이 크다"며 "코로나19로 발생할 비용을 선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 한 해 기준 수치는 아직 집계되지 않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올해 건설업계의 해외수주 환경은 코로나19, 저유가 여파로 쉽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 특히 주요 발주처인 중동 주요국에서 재정이 악화돼 해외 수주 회복을 낙관하기 어렵다.

흥국증권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올해 대우건설의 토목(9752억원)과 주택건축 수주액(6조5663억원)은 전년대비 각각 44.8%, 9.7%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대우건설은 이라크 알포 신항만사업 1단계의 후속 공사 수의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이라크 교통부와 막바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추가 공사비를 놓고 양측에 다소 이견이 있어서다. 아직은 협상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중동스매체 자우야(ZAWYA)는 이라크가 대우건설과 협상이 결렬될 경우 중국 업체를 대안으로 삼을 수 있다고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대우건설은 작년에도 토목(-1810억6100만원), 플랜트(-1494억4700만원)에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두 사업부의 손실 액수를 합치면 총 3305억800만원으로, 작년 한 해 영업이익(3641억원)과 비슷하다.

◆ 2조 규모 나이지리아 LNG 실적 반영…플랜트 수주 '2배 증가' 예상

다만 두 사업부는 올해 매출총이익이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매출총이익은 매출액에서 매출원가(원료 매입비나 경비 등 원가)를 차감한 후의 이익을 뜻한다. 영업이익에 판매 및 관리비를 더한 값이다.

흥국증권 리서치센터는 대우건설의 올해 토목 부문 매출총이익이 25억원으로, 작년 577억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할 것으로 추산했다. 플랜트 부문도 올해 540억원 매출총이익이 발생해 작년 280억원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관측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0.12.02 sungso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진투자증권도 올해 대우건설이 토목에서 145억원, 플랜트에서 425억원의 매출총이익을 벌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건설의 토목·플랜트가 이처럼 매출총이익을 보이는 데는 '수주 증가'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작년까지 해외 플랜트는 대우건설 실적에 '암초'였다.

작년 플랜트의 경우 쿠웨이트 2개 현장에서 발주처의 설계변경 요청으로 직간접비가 약 600억원 늘었다. 또한 작년 토목에서는 카타르 이링(E-Ring), 에디오피아 고속도로 현장에서 총 700억원 정도의 비용이 발생했다.

하지만 올해에는 해외사업 수익성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관측된다. 총 공사비 5조원 규모의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가 실적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나이지리아 LNG 트레인(Train) 7은 나이지리아 보니섬에 연간 생산능력 약 800만톤 규모의 LNG 생산 플랜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공사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나이지리아 보니 LNG 플랜트 전경 [사진=대우건설] 2020.12.02 sungso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우건설은 작년 9월 이 사업의 낙찰의향서를 접수했고, 지난 5월 EPC(설계·조달·시공) 원청 본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대우건설은 이탈리아 건설사 사이펨(Saipem), 일본 건설사 치요다(Chiyoda)와 합작법인을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수행한다.

계약금액은 총 5조1811억원이며, 이 중 대우건설 지분은 약 40%로 약 2조669억원 규모다.

또한 대우건설은 인도네시아에서도 LNG 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지난 4월에는 인도네시아 LNG 액화플랜트 '탕구 익스펜션 2단계' 공사 본계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인도네시아 서부 파푸아주 빈투니만 지역에 있는 '탕구 LNG 트레인 3 액화 플랜트' 공사 중 콜드 섹션(Cold Section) 천연가스를 액화 형태로 변환시키는 핵심 공정의 고난도 배관공사다. 공사금액은 5000만달러(약 616억원) 규모다.

이로써 올해 대우건설의 플랜트 수주금액은 큰 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흥국증권에 따르면 올해 플랜트 수주액 전망치는 전년대비 77.9% 증가한 2조3641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1조3288억원의 약 2배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대우건설의 토목·플랜트 사업부 수익성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장문준 KB증권 연구원은 "대우건설은 지난 2016~2019년까지 4개년 평균 1조7000억원의 해외수주를 확보했다"며 "올해 연간으로는 약 3조원의 신규수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 해외수주 중에는 대우건설이 안정적인 이익을 확보해온 나이지리아 지역의 LNG 트레인 7이 포함돼 있다"며 "해당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매출에 반영되면 해외부문의 수익성이 전반적으로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