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9436 1252020120264569436 04 0401001 6.2.2-RELEASE 125 MBC 63351186 true true false false 1606908095000

일본 항의에도…"베를린 소녀상 영원히 지키겠다"

글자크기
◀ 앵커 ▶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계속 그 자리에 있게 됐습니다.

현지 의회가 소녀상을 영구적으로 존치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건데요.

애초에 건드리지 말아야 할 것을 건드린 일본 정부는 "유감"이라면서 철거를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현지시간 1일 저녁 열린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의회 전체 회의.

29명이 참석해 찬성 24, 반대 5로 '소녀상 영구설치 결의안'이 통과됐습니다.

결의안에는 내년 8월 중순까지였던 설치 기한을 9월말까지 6주 더 연장하고, 소녀상의 영구 설치 방안을 마련하는데 구의회도 참여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미테구청장은 소녀상 설치를 주도한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에 철거 명령을 철회하는 공식 문서를 이번주 안에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구청과 구의회, 그리고 시민단체가 함께 소녀상을 영구적으로 놔둘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한정화/코리아협의회 대표]
"소녀상을 영구적으로 설치할 수 있는 하나의 걸음이 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성 성폭력 문제 등도 함께 토론하기 때문에 굉장히 중요한 결의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소녀상은 지난 9월 말, 구청 측의 허가를 얻어 독일 베를린 중심지 '미테구'에 세워졌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외교적 압박에 부담을 느낀 구청 측이 입장을 갑자기 바꿨습니다.

시민단체 측이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소녀상을 강제로 뜯어내겠다고 통보한 겁니다.

시민단체는 철거 명령 효력을 정지시켜 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고, 현지 여론도 악화되자 구청은 판결이 나올때까지 소녀상을 놔두겠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소녀상 영구 설치 결의안까지 채택되자 일본 정부는 유감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일본 관방장관]
"다양한 관계자들에게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함과 동시에 위안부상의 조속한 철거를 계속 요구하겠습니다."

소녀상 영구 설치를 위한 첫 걸음은 뗐지만 독일 행정관청에 대한 일본의 압박은 계속될 전망이어서 독일 내 여론을 잡기 위한 한국의 노력 역시 지속돼야할 상황입니다.

MBC뉴스 김정원입니다.

(영상편집:김가람)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정원 기자(kc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