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6247 0242020120264566247 08 08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64331824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7495000

드디어 모습 드러낸 LG 롤러블폰…6.8인치→ 7.4인치로 ‘쭉’

글자크기

LG, 안드로이드 개발자 커뮤니티에 에뮬레이터 공개

6.8인치 화면 당기면 7.2인치로…내년 3월 출시 전망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LG전자(066570)가 내년 상반기 중 출시할 것으로 알려진 롤러블(말리는) 스마트폰의 실제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데일리

LG롤러블폰 예상 이미지. (사진= 렛츠고디지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1일(현지시간)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롤러블폰용 에뮬레이터(장치 특성을 복제하거나 똑같이 구동되도록 만든 장치)를 공개했다. 개발자들이 에뮬레이터를 참고해 롤러블폰용 어플리케이션(앱)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사이트에 올라온 에뮬레이터 영상을 보면 LG 롤러블폰은 화면을 펼치기 전에는 6.8인치 크기에 1080x2428의 화면비율을 갖췄다. 기기의 오른쪽을 잡아 당기면 화면이 늘어나면서 7.4인치, 1600x2428의 화면비가 된다. 화면을 늘리면 구동되는 앱도 함께 확대되는 방식이다.

LG 롤러블폰은 기기 뒤편에 말려 있는 화면이 당기면 늘어나면서 펼쳐지는 원리로 알려지면서 ‘상소문폰’이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이번 에뮬레이터 공개는 LG전자가 제품 출시에 앞서 구글과 손잡고 롤러블폰에 최적화된 앱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의미다.

앞서 삼성전자(005930)의 폴더블폰이나 LG전자의 스위블폰 등의 사례에서 보듯이 새로운 폼팩터(기기형태)는 ‘혁신성’도 중요하지만, 활용도 면에서 사용자들에게 그 필요성을 인정받아야 성공할 수 있다. 아직 폴더블폰이 대중화되지 못하고 있는 가장 큰 원인으로도 최적화된 앱이나 킬러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점이 꼽힌다.

LG전자의 롤러블폰은 내년 3월께 출시가 유력하다. 지난해 10월 LG전자가 하반기 전략폰인 ‘윙’을 공개하는 온라인 행사 말미에 롤러블폰 티저 영상을 공개하면서 내년 상반기 중에는 제품 출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 바 있다.

제품 이름은 ‘LG 롤러블’이 될 가능성이 높다. 최근 LG전자가 LG 롤러블이라는 상표권을 미국, 유럽, 한국 등 주요 국가에 등록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주도권을 잡고 있는 폴더블폰 대신, 기술적으로 더 어렵다고 평가되는 롤러블폰을 먼저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존재감을 강화하고,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겠다는 전략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