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6004 0032020120264556004 01 01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3204111 true true false false 1606880188000

野, 윤석열 복귀 계기 총공세…"정권교체 서막 될 수도"

글자크기

정진석 "윤석열 찍어내기 후폭풍, 김영삼 찍어내기 데자뷔"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복귀'를 계기로, 전방위 대여(對與) 압박에 나섰다.

법원 결정과 검찰 내부 반발 등으로 추미애 법무장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고조되는 기회를 맞이했다고 판단, 화력을 쏟아붓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대화하는 국민의힘 김종인-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2020.12.2 jeong@yna.co.kr



주호영 원내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윤 총장이 하는 일이 권력에 대한 수사이니까, 상처를 입고 무리하더라도 추 장관이 앞장서 축출하는 일을 지켜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도 추 장관에 대해 "뭐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는 우리 속담이 생각난다"고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정진석 의원은 회의에서 "역사는 반복된다. 박정희 정권의 몰락은 고집스러운 정치 권력이 야당 총재인 김영삼의 의원직을 박탈하는 데서 촉발됐다"며 "윤석열 찍어내기의 후폭풍은 김영삼 찍어내기 후폭풍의 데자뷔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야간까지 이어진 국민의힘 초선의원 1인 시위
지난 1일 저녁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하며 릴레이 1인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보승희, 김웅, 태영호, 김은혜, 김영식, 권명호 의원. 2020.12.2 [국민의힘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6일째 청와대 앞에서 시위 중인 초선들도 가세했다. 이들은 성명을 내고 "사태를 침묵으로 일관한 대통령에게도 법무부 장관의 직권남용을 묵시적으로 공모한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법사위원인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청개구리 우화'를 소개하고 "그러나 지금은 청개구리 아들처럼 살아야? 문 대통령의 말, 믿었다간 자칫 패가망신"이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임명식에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엄정한 수사' 등을 언급한 것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연합뉴스

유승민, 1인 시위 참가자들과 대화
지난달 29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왼쪽)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국민의당 초선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 현장을 찾아 이영, 강민국 의원 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잠룡과 내년 재·보선 주자들도 앞다퉈 반문(反文) 여론몰이에 힘을 실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곤혹스러울 것이다. 장관 뒤에 숨어서 총장을 제거하려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며 문 대통령의 '결자해지'를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당장은 정권이 곤혹스럽더라도,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더라도, 이 길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추 장관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탄핵에 앞장섰던 당시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며 여권 '역린'을 자극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권력남용을 저지른 추 장관을 해임하고 사태를 올바르게 수습하지 않으면 이 사건은 정권교체의 서막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민식 전 의원도 "뒷배가 되어 추미애의 무도한 칼춤을 방조한 자가 바로 공범"이라며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