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5666 0022020120264555666 01 01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true true false false 1606879058000

홍준표 "文 진퇴양난…野 대신 투쟁하는 윤석열 검찰당 파이팅"

글자크기
중앙일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의원이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진퇴양난에 빠졌다"며 "무기력한 야당을 대신해서 투쟁하는 윤석열 검찰당 파이팅"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 운영이 검찰이 전부가 아닐 텐데 자고 일어나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못된 짓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저항만이 유일한 뉴스거리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 의원은 "민주당과 검찰당의 대립 구도에서 야당은 증발해 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진퇴양난에 빠진 것은) 자업자득이지만 무기력한 야당을 대신해서 투쟁하는 윤석열 검찰당 파이팅"이라고 마무리했다.

중앙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공수처 설치에 대한 비판적 의견을 밝히면서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부터 윤석열 검사를 앞세운 이른바 적폐 수사는 그 자체가 범죄 수사가 아니고 정치 수사였다"며 "검찰 역사상 최악의 정치 수사 검찰"이었다고 한 바 있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이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해 문 정권에 충성했는데도 공수처 설립을 강행해 검찰을 2류 수사기관으로 전락시키려고 하자, 윤 총장은 정권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리면서 저항을 하고 추미애 장관은 경우에도 없는 총장 직무배제라는 칼을 꺼낸 것이 최근 검란(檢亂)의 본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정의로운 범죄 수사 기관이라는 자부심도 이미 상실한 지 오래고 정치 수사의 첨병으로 전락한 지금 그들에게 무슨 정의감이 있고 자부심이 있을까요"라며 "검찰이 참 딱하다. 이런 게 바로 토사구팽(兎死狗烹)"이라고 현 정권과 검찰 모두를 비판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