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3077 0532020120264553077 04 04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5338000

[이슈시개]'재일 한국인 왕따' 다룬 나이키 광고…日 불매로 맞불?

글자크기

일본 내 사회적 문제로 손꼽히는 '이지메' 소재로 광고 제작한 나이키

日 네티즌 "오히려 차별 조장…불매운동으로 잘못된 인식 바로잡을 것"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노컷뉴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일 한국인 학생 차별 문제 등을 담아낸 스포츠 브랜드 광고가 일본에서 주목받고 있다.

나이키는 지난달 27일 유튜브를 통해 2분짜리 광고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왕따에 시달리는 10대 소녀 3명이 등장한다.

이들 중 한 명은 일본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 있는 재일조선중급학교(중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다. 해당 학생은 원래 재일조선학교에 다니지만 나이키 광고에선 일본 학교에 다니면서 다른 학생들에게 차별을 받는 모습으로 담겼다.

광고에는 이 학생이 스마트폰으로 '현대 재일 문제를 고찰한다'는 제목의 칼럼을 읽는 모습도 나온다. 이어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지나가자 남성들이 차가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장면도 등장한다.

또한 학생이 입고 있는 운동복 뒷면 'YAMAMOTO'라는 일복식 성이 적혀 있는 곳에 'KIM'이라고 덧쓴 장면도 나온다.

노컷뉴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광고에는 흑인과 일본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학생을 포함해 또다른 학생도 등장한다. 이들은 학교에서 '이지메'(집단 따돌림)를 당하는 것으로 묘사됐다.

일본 내 사회적인 문제로 꼽히는 집단 따돌림을 지적하는 내용으로 이뤄진 이번 광고는 공개와 동시에 많은 관심을 받으며 2일 현재 1천만 조회수 돌파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해당 광고를 접한 일본 내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해당 광고에 좋아요가 4만 5천에 달하지만 싫다는 의견 또한 3만을 기록 중이다.

일본 네티즌들 역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 네티즌은 "차별이 없는 나라는 없다. 당연히 일본에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광고는 마치 일본이 차별 대국이라는 느낌을 주고 있다"라며 "일본을 헐뜯기 위한 것이라면 좋은 효과를 거두겠지만, 차별을 없애는 것이 목적이라면 실패한 광고다"라고 지적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차별을 해선 안 된다는 내용이 아닌 오히려 차별을 조장하는 느낌이다"라며 "불매운동으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