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9558 1112020120264549558 02 0201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1665000

족발 시켰더니 진공팩에 살아있는 쥐가···매장 갔더니 후다닥

글자크기

유명 족발 프랜차이즈, 배달 제품서 살아있는 쥐 발견

관할 구청 과태료 50만원 부과, 업체 측 "원인 분석 필요"

서울경제


족발을 배달 받았더니 살아있는 쥐가 나왔다는 보다가 나와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는 서울에서 배달받은 족발 속에 살아있는 쥐가 나왔다는 내용의 제보를 받았다며 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반찬 사이가 꿈틀대는 모습과 직원의 “여기, 여기 앞에 있잖아요. 보이세요. 선배님?”이라는 목소리가 들린다.

제보자들은 꿈틀대던 생물체가 살아있는 쥐였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5일 오후 야근 도중 주문한 족발을 받은 뒤 촬영한 것으로, 문제가 된 매장은 유명 족발 프랜차이즈 업체로 알려졌다.

플라스틱 용기는 비닐로 밀봉된 채 배달돼 이동 과정에서 쥐가 들어갈 가능성은 적다. 제보자들의 항의에 업체 대표는 음식을 회수해 가려고 했으나, 강력한 항의에 사무실로 찾아와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진은 이 매장을 직접 찾아가 주방 CCTV 등을 확인했다. 사장은 “우리도 CCTV가 다 있다. 확인을 다 했다”고 했으나 종업원이 추가 해명하려는 순간 카메라 앞에 쥐 한 마리가 지나가는 것이 그대로 찍혔다. 취재진은 주방 기구를 살피며 “저기 쥐 있네. 여기 안에 있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건 발생 후 제보자들은 식약처에 음식에 담겼던 쥐의 사체를 보내고 관할 구청에 신고해 지난 30일 구청 측이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구청은 매장 측에 위생 관리 책임을 물어 가게 측에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정확한 경위 파악과 원인 분석이 필요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