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9262 0032020120264549262 02 0203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64087791 true true false false 1606871299000

미 수사당국, 코로나 백신 수요 노린 범죄 단속 나선다

글자크기

온라인 구매자 대상 금융사기 우려…가짜 방역마스크 반입도 적발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이 임박한 가운데 미 수사 당국이 백신 수요를 악용한 범죄 단속에 나섰다.

미 국토안보수사국(HSI)은 코로나19 백신 수요 급증을 악용한 각종 범죄 행위 단속 방침을 이번주 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민세관단속국(ICE) 산하 조직인 HIS는 사기 및 위조제품 반입 단속 업무를 중점적으로 하고 있다.

미국의 거대 제약회사인 화이자나 모더나는 백신 사용승인이 나는대로 2천만명 분의 백신을 생산해 의료진, 사법기관 직원 등 방역 최전선에서 활동중인 사람들에게 우선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그러나 3억3천만명에 달하는 미국 전체 인구의 백신 수요를 충족하려면 수개월의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수급 불균형을 노린 신종 범죄가 우려된다고 HSI는 설명했다.

올해 초반 수사당국은 가짜 'N95' 방역 마스크를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근거도 없이 치료효과가 있다고 선전한 하이드록시클로로퀸(Hydroxychloroquine) 가짜 정제 등을 들여오려는 일당을 적발했다.

올해 4월 이후로는 700건 가량의 관련 범죄 수사를 벌였고, 2천700만달러(3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압수하는 한편 7만개의 웹사이트 도메인을 폐쇄했다.

수사 당국은 특히 온라인에서 백신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의 개인정보를 이용한 금융사기에 주목하고 있다.

아울러 제약사들과 공조해 사기 범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핫라인을 구축키로 했다.

ICE 국제무역 조사 당당 부국장인 스티브 프랜시스는 "사람들이 합법적이라고 생각하는 사이트에 접속했다가 금융 및 개인정보를 제공해달라는 요청을 받는 경우가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또 최근 수년간 중국이 주된 위조품 생산국이었지만 올해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위조품 생산국이 40개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