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3829 0112020120264543829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58641000

진중권 "문재인, 독선과 아집으로 물의 일으킨 추미애 해임해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더 이상 원칙을 무너뜨리지 말라"고 조언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동반사퇴론은 올바른 해결책이 아니다"며 "그 자체가 이미 정치적, 정략적 해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것은 한국 사법제도의 운명이 걸린 문제"라며 "정치적 꼼수나 정략적 계산이 아니라 철저히 원칙에 따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오늘 법원에서 추 장관의 조치가 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고 감찰위에서도 만장일치로 징계가 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징계든 직무정지든 추 장관의 조치가 정해진 규정을 위반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일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과정에서 추 장관은 직권남용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는 짓을 저질렀다"며 "부하직원으로 하여금 지휘권자를 패싱하게 한다든지, 직권남용 불성립 보고서의 내용을 삭제한 것이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고하를 막론하고 검찰 조직 전체가 추 장관에게 등을 돌렸다"며 "심지어 법무부의 국장들은 물론이고, 심지어 그의 사람으로 알려진 권한 대행까지 그의 조치의 부당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부하들 전체가 등을 돌린 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그릇된 판단을 내린 데에 대해 정치적, 윤리적 책임이 있다"며 "그 판단의 실행과정에서 저지른 오류로 인해 져야 할 법적 책임도 있다. 검찰과 법무부 전체가 등을 돌렸으니 지휘자의 자격도 잃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문 대통령을 향해 "임명권자로 책임이 있다. 그 방식은 독선과 아집으로 불필요한 물의를 일으킨 인사를 해임해 그가 마땅히 져야 할 법적 책임을 지게 하고, 그 자리에 직무수행에 적합한 새로운 인물을 앉히는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 "윤 총장의 직무를 정지하거나 징계할 근거는 아무 데도 없다. 명분이 없는 일은 당연히 해선 안 된다"며 "그의 칼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대통령은 그가 제 일을 마치고 퇴임하도록 보장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의 임기를 보장해주는 것에 대해선 "개인 윤석열의 문제가 아닌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이 걸린 문제"라며 "임명 시에 약속한 대로 그에게 살아있는 권력에도 칼을 대게 허용하자. 이제라도 무너진 정의의 기준을 다시 세워 이 정부를 진실과 정의 위에 세우라"고 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