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3147 0102020120264543147 04 04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50345000

“中, 코로나 축소·은폐” 후베이성 기밀 문건 나왔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초기 확진자·사망자 수를 축소해 공개하고, 전염병의 심각성을 은폐하려 한 정황이 담긴 정부 기밀 문건이 폭로됐다. 중국 당국이 초기부터 개방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관련 정보를 공개했다고 주장한 것과 정면으로 배치돼 파장이 예상된다.

30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중국 후베이성 보건당국의 내부 기밀 문건을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익명의 중국 의료종사자가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117페이지 분량의 이 문건에는 중국이 지난해 초 이미 원인 모를 대규모 전염병이 발생한 사실을 인지했지만, 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건을 보면 코로나19 사태 초기 보건당국이 집계한 수치를 중앙 정부가 축소해 공개한 정황이 드러난다. 문건에 나오는 지난 2월 7일자 코로나19 현황 자료를 보면 후베이성 보건당국이 파악한 확진자는 5918명이었지만, 같은 날 중국 정부는 전국에서 247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확진자 수를 절반으로 줄여 공개했을 가능성이 엿보인다.

3월 7일자 자료에서도 보건 당국이 집계한 후베이성 내 사망자가 3456명인데, 당시 공개된 공식 발표 자료는 2986명이었다. CNN은 “중국이 코로나19 관련 주요 사항을 고의로 숨겼다는 증거는 없지만, 당시 당국이 알고 있던 것과 대중에 공개한 내용 간 불일치가 여러 면에서 드러난다”고 봤다.

문건에 따르면 후베이성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후 첫 한 달 동안 환자 증상 발현 시점부터 확진 판정이 나오기까지 걸린 기간은 평균 23.3일이다. 검사가 처음부터 부정확했고,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는 시간도 지연됐다는 뜻이다. 전문가들은 신종 질병을 다룰 때 겪는 어려움을 고려하더라도 이는 지나치게 긴 시간이며, 애초에 진단이 지연됐기 때문에 당국이 적시 개입을 못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