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0179 0042020120164540179 02 02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820084000

군포시 아파트 화재로 4명 사망..."베란다 우레탄 작업 중 폭발"

글자크기
[앵커]
경기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인테리어 공사 중에 폭발이 일어나 참사로 이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홍민기 기자!

지금 불은 완전히 꺼진 겁니까?

[기자]
네, 지금 불은 모두 꺼졌지만, 현장에는 소방관과 경찰관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아파트가 바로 불이 난 곳인데요.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화재 조사관들이 아파트 안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불이 난 건 오늘(1일) 오후 4시 40분쯤입니다.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는데,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화재 당시, 불을 피해 베란다로 대피한 2명은 난간에 매달려있다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옥상으로 대피한 인원은 3명인데요.

이 가운데 2명은 옥상 직전 계단참 앞에서 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함께 대피하던 다른 1명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들 외에도 소방 당국은 사다리차 등을 동원해 건물 내부에서 5명을 더 구조했습니다.

구조된 사람들은 현재는 주변 병원 3곳 등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앵커]
네, 화재 원인으로 추정되는 게 있나요?

[기자]
네, 소방과 경찰 조사 결과, 화재가 일어난 세대에선 당시 베란다 인테리어 작업이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레탄폼을 이용한 베란다 창틀 작업을 하다가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건축자재로 쓰이는 우레탄폼은 가연성이 매우 높고, 불이 붙으면 신체를 마비시킬 정도로 유독성 가스를 내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망자 대부분 작업하고 있던 인테리어 업체 직원들로 추정됩니다.

경찰과 소방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르면 내일 관계기관 등과 함께 현장 감식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군포시 화재 현장에서 YTN 홍민기입니다.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