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8814 0512020120164538814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4348000

김근식 "문재인·추미애 완전히 포위…동반사퇴 헛소리 멈춰라"

글자크기

법원, 윤석열 총장 직무배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인용…업무 복귀

김 교수 "여론상 윤석열 해임 강행 부담스러우면 추미애만 잘라라"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일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완전히 포위됐다"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가 모두 부당하다고 결론 낸 데 이어 급기야 법원도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효력 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며 이렇게 적었다.

김 교수는 "그동안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인사권, 감찰권을 남발해서 모욕감 주고 자진사퇴시키려고 했지요"라며 "그런데 윤석열은 자진사퇴 유도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버티자 급기야 추 장관이 직무배제와 징계착수라는 무리한 카드를 꺼내 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징계돌입에도 불구하고 윤 총장은 집행정지 신청과 취소소송으로 법적대응에 나서고 검찰들 대다수의 여론도 반추미애로 돌아섰다"며 "결국 국민여론도 부정적 기류가 절대적으로 확산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대통령이 직접 손에 피 묻히기 두려운 나머지 추-윤 동반사퇴 카드로 추미애를 사석으로 쓰려는 모양"이라며 "말도 안 된다. 윤 총장 제거하려면 징계 강행하고 대통령이 직접 해임재가해서 자르세요"라고 했다.

김 교수는 "여론 상 해임을 강행하는 것이 부담스러우면 이제라도 국민 뜻에 굴복하고 추미애를 자르고 윤석열 임기를 보장하라"며 "도저히 안 돼 강제 해임 시키려다 이제 와서 여론에 놀라서 추-윤 동반사퇴? 헛소리 그만하라"고 지적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