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9203 0562020113064509203 04 04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731623000

‘다자주의’ 꺼내든 中… 바이든과 충돌 불가피

글자크기

中 글로벌 외교전략 전망은

RCEP 등 한·미·일 공조 파고들어

강점 보유한 ‘경제 다자질서’ 집중

中 영향력 훼손 사전 차단 의미도

美 다자주의 ‘민주주의 가치’ 중심

中 배제 노력… 공존은 어려울 듯

세계일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는 다자주의를 함께 견지하고, 자유무역을 수호해야 한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26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당신의 한국 방문이 미·중 경쟁과 관련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질문에 즉답은 피했지만, 왕 위원이 이번 방한에서 가는 곳마다 강조한 중국의 ‘다자주의’가 사실상 미국을 견제하는 측면으로 사용되고 있음을 보여준 답이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30일 통화에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미국이 다자주의 국제질서에서 벗어나면서 그 빈틈을 중국이 파고들었다”며 “역시 다자주의를 강조하는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 중국의 영향력이 훼손될 수 있다는 점에서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의식… 경제, 한반도 등 광범위한 ‘다자주의’

왕 위원은 이번 방한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오찬 회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등과의 만찬 회담 등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다자주의의 관점을 갖고 있지 않겠느냐’며 줄곧 기대감을 표현했다고 한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이날 왕 위원이 강조하는 다자주의에 대해 “중국은 계속해서 ‘배타적이지 않은 다자주의’라는 표현을 쓰는데, 결국 중국을 배제하지 않는 다자주의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청와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왕 위원은 이번 방한에서 중국이 강점을 가진 경제 분야 다자질서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외교장관회담 주요 의제였던 경제 분야 협력 강화 부문만 봐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 한·중·일 FTA 협상 등을 두루 다뤘다. 이는 모두 최근 서명된 중국 중심의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질서를 뒷받침하기 위해 주변국들과 촘촘한 협력망을 만드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미국의 동아시아 핵심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과의 경제 협력 강화를 통해 한·미·일 공조의 틈을 파고드는 전략도 숨어 있다.

또 중국 외교부 보도문에 따르면 왕 위원은 이번 방한에서 강 장관에게 사실상의 반(反)화웨이 전선인 미국의 클린 네트워크에 대항하는 데이터 안보 이니셔티브에 참여할 것을 요구했다. 이 또한 중국이 강조하는 다자주의를 데이터 안보 분야에서의 미·중 갈등의 방어막으로 쓴 것으로 볼 수 있다. 왕 위원은 지난 9월 데이터 안보 이니셔티브 구상을 발표하면서 ‘일방주의 반대’를 강조한 바 있다. 왕 위원은 또 이번 방한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다자적 접근을 강조했다고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북·미 중심으로 협상이 이뤄지던 트럼프 행정부 시기와 달리 중국이 다소 개입 여지를 늘릴 것으로도 관측되는 대목이다.

세계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윌밍턴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다자주의’와 공존 가능할까

왕 위원은 이 전 대표와의 만찬에서 다자주의를 강조하고, 미·중 갈등과 관련해서는 “중국 정책은 불충돌, 불대결”이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강조하는 미국의 다자주의 질서는 주로 민주주의 가치를 중심으로 하는 것으로 궁극적으로는 중국을 배제할 수밖에 없고, 중국은 이를 경계하기 위한 다자주의라는 점에서 공존 가능성엔 회의적인 목소리가 많다.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과거와는 달리) 최근 중국의 다자주의는 미·중 전략경쟁구도에 대응하고, 주변국들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측면이 크다”고 말했다. 박원곤 교수는 “미국은 민주주의 가치를 중심으로, 중국은 경제적 이익을 바탕으로 각자의 다자주의를 강조한다”고 지적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