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7095 0232020113064497095 01 0104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6711344000

나경원 “文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반의 반 만큼이라도 하라”

글자크기

“의식 수준 80년대에 멈춘 자들이 나라 병들게 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청와대 가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차라리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반의 반 만큼이라도 하라고 직언하라”고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의식 수준은 80년대에 멈췄고, 정치 수준은 15년 전에 멈춘 자들이 나라를 병들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야당의) 초선부터 다선까지 한 몸이 돼 문 대통령의 침묵을 집중 공격한다”며 “불현듯 이 모습을 보니, 십여 년 전에 그들의 행태가 떠오른다. 그들은 과거에는 ‘대통령이 입을 열면 4천만 국민이 고통 받고, 대통령이 침묵하면 국민이 편안하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그들은 노 전 대통령이 뭐라고 말만 하면 온갖 독설을 퍼부었다"며 ‘요즘 경기회복세는 대통령이 입을 다물고 있기 때문’(이한구), ‘대통령 한 사람이 입을 열면 4천만 국민이 고통받는다’(나경원) 등 노무현 정부 당시 야당 의원들의 발언을 거론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