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5451 1192020113064495451 04 04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606707044000

아르헨 경찰, 마라도나 주치의 '과실치사' 혐의 수사

글자크기
아르헨 경찰, 마라도나 주치의 '과실치사' 혐의 수사

[앵커]

지난 25일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숨진 것과 관련해 아르헨티나 경찰이 그의 주치의를 과실치사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경찰은 진료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살펴보기 위해 주치의 집과 병원 등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축구 스타 디에고 마라도나 사망에 대해 아르헨티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아르헨티나 경찰은 현지시간 29일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 집과 진료실을 압수 수색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경찰은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데에 의료적 과실이 있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관련 증거 자료를 압수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레오폴도 루케 / 마라도나 주치의> "경찰은 나의 진료 기록과 진료에 참여했던 전문가들의 진료 기록 등 마라도나와 관련된 모든 진료 기록들을 가져갔습니다."

경찰은 마라도나가 뇌 수술 후 자택에서 치료받으며 회복하는 과정에서 비정상적인 의료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레오폴도 루케 / 마라도나 주치의> "책임감을 갖고 마라도나 진료에 임했습니다. 그를 사랑했고, 정성껏 보살폈으며, 그의 수명을 연장하고, 끝까지 진료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마라도나는 60살 생일 며칠 후인 지난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는 수술 8일 만인 지난 11일 퇴원해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자택에서 회복하다 25일 갑자기 심장마비를 일으키며 숨졌습니다.

심장마비 당시 주치의 루케는 마라도나 집에 없었으며, 집에 머물던 간호사가 그의 생존 모습을 마지막으로 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