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738 0042020112964482738 04 04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656572000

美 코로나19 확산세 여전...밍크 농장 '집단 발병'

글자크기
[앵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히 맹렬한데, 추수감사절 대이동으로 인한 추가 확산이 앞으로 1~2주 안에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오리건 주의 한 밍크 농장에서는 집단 발병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수감사절 다음 날이었던 27일,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미국의 신규 확진자는 16만7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로는 20만4천여 명으로 지난 22일에 이어 또다시 20만이라는 숫자가 나왔습니다.

다만 휴일인 추수감사절 당일에는 일부 주에서 신규 확진자 수를 보고하지 않아 이틀 치가 합쳐진 것이라는 평가도 있지만, 여전히 맹렬한 확산세에 있는 건 분명해 보입니다.

앞으로 전망도 좋지 않습니다.

이번 추수감사절 연휴의 영향이 2주 안에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항공기 대이동과 가족 모임이 코로나 환자 급증세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입니다.

[케네스 레미 / 세인트루이스 반스-쥬이시 병원 전문의 : 모두가 조금이나마 일상을 되찾으려고 몸부림을 치고 있지만, 아직은 때가 아닙니다. 일부 병원들의 환자 수는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거의 최대 수용 인원 규모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리건주의 한 밍크 농장에서는 사육하는 밍크들 사이에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했습니다.

오리건주 농업국은 밍크 10마리의 샘플을 검사한 결과, 모두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농장은 격리조치 됐습니다.

또, 농장 직원 여러 명도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농장주와 다른 직원들에게는 자가격리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그러나 밍크들의 집단 발병과 연관이 있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와 미 농무부에 따르면 동물이 인간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주요한 매개체라는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