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471 0182020112964472471 02 0207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4761000

세종, 아동이 가장 살기 좋은 곳 1위…꼴찌는 어디?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특별·광역시와 세종시 등 대도시와 중소도시·농어촌에 사는 어린이가 누리는 '삶의 질' 격차가 심화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제 구호개발 NGO(비정부기구)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27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0 한국 아동 삶의 질'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10∼11월 전국 17개 시도 초등학교 3·5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부모 등 8171명을 대상으로 건강과주관적 행복감, 교육·주거 환경, 안전 등 총 8개 영역 43개 지표에 걸쳐 설문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아동 삶의 질 지수(CWBI, Child Well-Being Index)가 가장 높은 지역은 113.88을 기록한 세종시로 나타났다. 이어 부산(110.91), 대전(110.76), 인천(109.60), 광주(109.13), 서울(107.11), 울산(104.86), 대구(102.96) 등 특별·광역시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반면 전북 13위(94.27), 강원 14위(91.26), 충북 15위(90.42), 충남 16위(88.2), 전남 17위(77.78) 등 대부분 도 지역이 하위권에 머물렀다.

연구진은 각 지역의 재정자립도와 사회복지 예산 비중 등이 아동 삶의 질에 밀접한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18년 행정안전부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상위권에 포함된 모든 지역의 재정 자립도는 49%를 넘겼고, 세종과 울산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일반예산 대비 사회복지 예산 비중도 40%대였다. 반면 하위 지역 재정 자립도가 20∼30%대에 그쳤고, 사회복지 예산 비중도 35% 이하로 나타났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