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445 0092020112964472445 02 0213009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4527000

오인철 도의원 "충남지역 학교, 교육복지사 배치 10% 불과"

글자크기
뉴시스

[홍성=뉴시스]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본회의 발언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뉴시스] 코로나19 시대 교육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천안6·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충남도교육청은 지난 2006년부터 지금까지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나 도내 725개 학교 중 71개 학교, 약 10%만 시행 중이다.

여기에 시행 중이라고 밝힌 학교 가운데 23개교는 교육복지사 부족으로 사실상 시행되지 않고 있다.

실제 도내 학교에 배치된 교육복지사 수는 초등 36명, 중등 31명, 고등 2명 등으로 집계됐다.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은 취약계층 학생이 밀집해 있는 초·중·고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해 학생 교육과 문화, 복지 수준 등의 교육격차 해소를 돕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학교 수업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되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수업결손으로 학업수준 격차가 더욱 가중되고 아동학대 비율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지 않다는 게 오 의원의 지적이다.

오 의원은 최근 열린 제325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을 상대로 교육행정질문을 통해 이같은 문제를 제기했다.

이 자리에서 오 의원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학생을 발굴·관리하기 위해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지정 기준을 완화하고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할 수 있도록 조속히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 교육감도 답변을 통해 오 의원의 지적에 공감의 뜻을 표했다.

김 교육감은 “2021년부터 교육복지사 배치와 사업학교 확대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며 “교육부가 내년부터 시행하는 교육복지 안전망센터 구축 시범사업이 추진되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더욱 용이해 질 것”이라고 답했다.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