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808 1112020112764463808 02 0201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5590000

'검찰의 자성' 촉구했던 임은정 "검찰의 시대 저물 것···우리가 보아온 역사"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사지휘권 행사 및 감찰을 비판한 평검사를 저격하는 듯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페이스북 글을 두고 평검사들이 비판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 검찰을 자성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던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연수원 30기)이 “검찰이 감당하지도 못하는 권한을 움켜쥐고 사회 주동세력인 체하던 시대는 저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임 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검찰의 시대는 결국 저물 것이고 우리 사회는 또다시 나아갈 것”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임 검사는 “상경 후 해 지는 바다를 2번 봤다. 결코 쓸쓸하다 할 수 없는, 제 몫을 다한 해의 뒷모습을, 그 달궈진 몸을 품어 식혀주는 바다의 넉넉함을 옷깃을 여미며 하염없이 바라보게 된다”고도 했다.

임 검사는 이어 “부딪치고 깨어지는 파열음이 요란하다”면서 “우리 검찰이 감당하지 못하는 권한을 흔쾌히 내려놓고 있어야 할 자리로 물러서는 뒷모습이 일몰의 장엄함까지는 아니어도 너무 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했었다. 그럴 리 없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다”고 썼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임 검사는 “그릇에 넘치는 권한이라 감당치 못하니 넘치기 마련이고, 부끄러움을 알고 현실을 직시하는 지혜가 있었다면 이렇게까지 안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덧붙여 임 검사는 “그럼에도 검찰의 시대는 결국 저물 것이고, 우리 사회는 또다시 나아갈 것이다. 그게 우리가 지금까지 보아온 역사”라고 상황을 짚고 “검찰 구성원이라 속상하지만 의연하게 일몰을 맞으며 내일을 준비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임 검사가 구체적인 사건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지난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명령을 발표한 것과 관련, 검찰 내부의 집단행동 움직임이 확산하는 상황을 지목한 것으로 읽힌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