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387 0782020112764463387 04 0401001 6.2.3-RELEASE 78 이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1260000

트럼프 "다음주 코로나19 백신 배송 시작...바이든 공 아냐“

글자크기
이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해외 주둔 미군들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 주 이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송이 시작될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주둔 미군 등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한 화상 간담회에서 다음 주와 그다음 주 코로나19 백신 배송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이 초기에는 코로나19 싸움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의료 요원, 노인들에게 보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코로나19 대응을 자찬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을 견제했다.

그는 "조 바이든이 백신에 대한 공을 인정받도록 하면 안 된다. 왜냐하면 백신은 내가 한 것이기 때문"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백신 개발을 위해) 사람들을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앞서 미 언론은 다음달 10일 식품의약국(FDA)이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원회' 회의를 열고 제약사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심사한다고 밝혔다.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4일 방송 인터뷰에서 FDA 승인 후 24시간 이내에 백신을 배포하고, 도착하는 대로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투데이/나경연 기자(contest@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