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464 0012020112764462464 03 0301001 6.2.3-RELEASE 1 경향신문 59621382 false false false false 1606475580000

삼성전자 스마트폰 이익점유율 6년 만에 최고···애플과 격차 좁혀

글자크기
[경향신문]
삼성전자가 올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30%가 넘는 이익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애플과의 격차를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3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이익점유율은 60.5%, 삼성전자의 이익점유율은 32.6%로 집계됐다.

삼성전자 이익점유율은 2014년 2분기 37.9%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전분기(13.8%), 작년 동기(18.8%) 비교해서도 2배 이상 점유율이 확대됐다.

애플의 이익점유율은 60.5%로 1위를 유지했으나, 전 분기(79.0%), 작년 동기(66.9%) 대비 감소했다.

아이폰을 통한 고가 전략을 구사하는 애플은 삼성전자와 중국 제조업체 등 타 제조사보다 이익점유율이 높은 편이다. 2018년에는 점유율 77.9%, 2019년에는 75.0%를 차지할 정도였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신제품인 ‘아이폰12’ 시리즈가 출시가 늦춰지며 3분기 이익점유율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SA는 “아이폰12 출시가 미뤄지면서 애플은 3분기 영업이익률이 작년 동기 23%보다 감소한 21%로 집계됐다”며 “삼성전자는 프리미엄폰부터 중저가폰까지 잘 짜인 제품군 덕분에 영업이익률이 14%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보다 상승했다”고 했다.

양사의 매출액 차이도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매출액 점유율은 애플이 29.5%, 삼성전자가 22.6%로 6.9%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올 2분기 격차인 17.7%포인트, 1년 전 격차인 13.6%에 비하면 차이가 크게 줄어든 것이다.

수량 기준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점유율 21.9%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화웨이(14.1%), 샤오미(12.7%), 애플(11.9%) 순이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자낳세에 묻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