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2090 0092020112764462090 03 0304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3948000

재난지원금 선별지급論에 한상총련 “생색” "발버둥" 비판

글자크기

"지역화폐 방식의 전국민 보편 지급으로 진행해야"

뉴시스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자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한 주점에 자리가 대부분 비어 있다. 2020.11.26.jt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은 27일 정치권의 3차 재난지원금 선별지원 논의와 관련 “현장을 모르는 이들의 공허한 외침이며 생색만 내겠다는 발버둥”이라고 깎아내렸다.

한상총련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전국의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은 3차 재난지원금이 한시라도 빨리 1차 재난지원금과 같은 지역화폐 방식의 전국민 보편 지급으로 진행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한상총련은 “전국의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은 1차 재난지원금을 통해 소비 침체가 잠시나마 해소되는 효과를 현장에서 체감했다”며 ”소비자들은 정부가 쥐어준 ‘보너스’를 들고 골목상권을 찾았고 침체된 소비가 살아나며 지역 경기를 활성화시키는 결과를 낳았다“고 강조했다.

한상총련은 "(하지만) 2차 재난지원금은 일부 계층에 현금으로 지급돼 대부분 당장 급한 임대료를 해결하는 데 소모됐다"면서 "소비 진작에는 아무런 영향도 끼치지 못했다”고 선별지급 불가론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2.5단계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며 "국회는 전국의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주목하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보편지급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시스 yunghp@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