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0578 0432020112764460578 03 0301001 6.2.2-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66342000

코로나가 앞당긴 무인화…'직원 제로' 시대 명암

글자크기
<앵커>

오늘(27일)은 비대면 서비스 확산과 함께 늘어난 '무인 가게' 소식입니다.

먼저 이성훈 기자의 리포트부터 보시겠습니다.

<기자>

매장 곳곳에 여성복이 가지런히 진열돼 있습니다.

여느 옷가게와 다를 게 없어 보이지만, 직원이 없는 무인 옷가게입니다.

[이혜일/무인 옷가게(비너스신드롬) 사장 : 여성 의류만 16년째 (판매)했는데요. 코로나가 터지면서 손님들의 발길도 떨어지고, 타격을 많이 입게 되면서 이런 대안을 생각하게 됐습니다.]

사진사가 없는 사진관도 있습니다.

화면을 보며 자세를 취하고,

[하나둘 셋, 점프!]

무선 리모컨을 누르기만 하면 혼자서도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홍지아/인천 서구 : 저희 아이들이 내성적인 부분이 많아서 앞에 작가님이나 이런 분들이 계시면 좀 얼어 있고… (무인 사진관은) 제가 찍어주기 때문에 너무 편안하게 잘 찍더라고요.]

[서미랑/무인 사진관(그날의사진) 사장 : 다른 분이랑 마주치지 않으려고 일부러 찾아주시는 분들이 계세요. 전화 오셔서 그 시간에는 저희만 쓰는 게 맞느냐, 아니면 다른 손님이 있느냐 이런 걸 확인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최근에는 24시간 무인으로 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는 이동통신사 대리점도 등장했습니다.

AI가 요금제를 상담해 주도록 해 직원 설명 없이도 고객 혼자 모든 개통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했습니다.

무인화 바람이 가장 거센 곳은 유통업계입니다.

특히 편의점들은 앞다퉈 무인점포를 도입하고 있는데요, 출점 경쟁을 벌이던 편의점들이 이제는 신기술 도입 경쟁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입니다.

[손바닥을 올려주세요.]

문 앞에 손바닥을 올려놓자 미리 등록한 정맥 정보를 인식해 문이 열립니다.

모니터에서 원하는 상품을 누르면 바닥에 불이 들어와 안내해주고 계산도 손님이 직접 합니다.

[임연수/무인 편의점(세븐일레븐) 점주 : 아르바이트비 같은 게 절약이 되니까 좋고요. 도난이나 이런 것 손실이 컸었는데 이중으로 보안이 되어 있기 때문에….]

대형마트 무인 계산대는 코로나 이후 대세로 자리 잡았습니다.

직원 6명이 할 일을 기계 6대가 대신해냅니다.

[김주희/서울 용산구 : 요즘은 키오스크라든지 비대면으로 하는 것들이 너무 많아져서요. 이미 익숙해져 있는 상태이고.]

[오린아/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 : 오프라인 점포의 효율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기업들이 무인화를 빠르게 도입을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무인 계산대에 익숙해지기 시작하면서 저희가 예상했던 것보다는 더욱더 빠르게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기업 10곳 중 9곳은 코로나19 이후 무인화가 더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하는 등 무인화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 됐습니다.

---

Q : 정말 옷가게며 사진관이며 무인화 바람이 거센 것 같습니다. 역시 코로나 영향이겠죠?

[이성훈 기자 : 아무래도 이 대면 접촉을 꺼리다 보니까 무인화 속도도 굉장히 빨라지고 있습니다. 사실 이 무인화 흐름은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시작이 됐다고 볼 수 있는데요, 4년 전에 아마존이 아마존 고라고 하는 무인점포를 선보인 이후에 이 경쟁이 본격화가 됐습니다. 우리나라는 자영업자 비중이 매우 높아서 인건비 부담이 굉장히 큰 편인데요. 이런 점도 이 무인화를 가속화할 걸로 보입니다.]

Q : 그러니까 앞서 보도에서는 이 무인화가 이제 점원이 없는 가게를 이렇게 소개를 해 주셨는데 그것만 무인화는 아닌 거죠?

[이성훈 기자 : 그렇습니다. 온라인 쇼핑의 급부상으로 물류 산업도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비용 절감과 빠른 배송을 위해서 무인화를 속속 도입하고 있는 건데요, 일례로 중국의 대표 이커머스 업체죠. 징둥닷컴의 물류센터를 보면 상품 입고부터 피킹, 포장, 출고까지 전 과정에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속도가 얼마나 빠르냐 하면 상품의 크기와 종류를 측정하는 데 5초. 포장에 2초, 그리고 바코드를 붙여서 지역별로 분류하는 데 불과 3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Q : 그런데 무인화로 저렇게 효율이 높아진다고 하는데 또 혹시 일자리가 사라지는 건 아닌지 이런 걱정도 앞서네요.

[이성훈 기자 : AI나 기계가 사람의 노동을 대체한다는 건데요. 단순 일자리부터 줄어들어서 취약계층의 타격이 집중될 거라고 하는 우려가 사실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이 무인화를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 인력들은 더 많이 요구되겠죠. 즉, 무인 시스템을 개발하고 유지·관리하는 분야로 인력을 전환할 수 있어야 한다는 건데요. 기업 차원에서는 사라질 위험이 있는 직군 인력들을 재교육을 해서 전문성을 키우도록 할 필요가 있겠고요, 또 젊은 층은 편리하게 여기겠지만 무인 자동화 기술에 적응하지 못한 노인 세대의 고충도 상당히 크거든요. 디지털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 등도 마련해야겠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sunghoon@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