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133 0032020112664440133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5990000

봉쇄조치 해제돼도 런던서 가구간 실내 만남 당분간 금지

글자크기

잉글랜드 지역별 코로나19 대응 단계 발표…대부분 2·3단계

1단계는 와이트섬 등 3곳밖에 없어…12월 16일 재조정

연합뉴스

런던 시내를 오가는 행인들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봉쇄조치가 해제되더라도 런던을 포함한 대부분 지역에서 각종 제한이 계속될 예정이다.

26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이날 하원에 출석해 지역별 코로나19 3단계 대응 시스템을 발표했다.

영국 정부는 잉글랜드 전역에 적용 중인 2차 봉쇄조치를 예정대로 12월 2일 종료한 뒤 3단계 대응 시스템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지역별 코로나19 확진자, 감염률 상승 내지 하락 정도, 국민보건서비스(NHS) 수용 능력 등을 감안해 단계가 지정된다.

이에 따르면 버밍엄과 리즈, 셰필드 등 21개 지역이 가장 높은 3단계로 분류됐다.

런던과 리버풀을 포함한 잉글랜드 대부분 지역은 2단계로 지정됐다.

와이트섬과 실리 섬, 잉글랜드 남서부 콘월 지역 등 세 곳만 1단계에 포함됐다.

1단계에서는 최대 6명까지 실내 및 실외에서 만날 수 있다.

2단계가 적용되면 실질적으로 음식을 판매하지 않는 펍과 바는 영업이 금지된다. 실내에서는 다른 가구 구성원과 만날 수 없다.

3단계 지역에서 모든 펍과 바, 식당은 배달 및 포장, 드라이브스루 영업만 허용된다. 호텔과 실내 엔터테인먼트 장소 역시 문을 닫아야 한다.

실내는 물론 대부분의 실외장소에서도 가구 간 만남이 제한된다.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해당 지역을 벗어나지 않아야 한다.

이 지역에서는 감염 확산을 멈추기 위해 20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는 신속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이전 3단계 대응 시스템과 달리 이번에는 지역별 단계에 관계없이 체육관과 미용실 등의 영업이 허용된다.

아울러 재택근무가 가능하면 계속 집에서 일하는 것이 권고된다.

영국 정부는 정기적으로 지역별 대응 단계를 검토해 조정할 방침이다.

첫 번째 조정은 크리스마스 이전인 12월 16일에 이뤄질 예정이다.

행콕 장관은 "지평선이 보이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이날 발표는) 쉬운 결정이 아니지만, 최고의 의료적 조언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