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9463 0032020112664439463 01 01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2014000

윤호중 "보좌진, 제대로 보필하라"…野보좌진 "기가 차"(종합)

글자크기

김도읍 "남의 당에 감놔라 배놔라"

연합뉴스

야당 간사 법사위 개회요구서 든 법사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윤호중 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제출한 개회요구서를 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2020.11.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동환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야당을 향해 '간사 사보임'을 거론했다가 반발을 샀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에 대해 "사전 협의조차 안 하고 일방적으로 간사 활동을 해 불쾌감을 느꼈다"며 "국민의힘 원내대표께서 김도읍 간사를 사보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공식 요청을 드린다"고 말했다.

자신이 국회법을 어겨 가며 긴급 현안 질의와 윤석열 검찰총장 출석을 막고 있다는 국민의힘의 비판을 반박하면서 나온 발언이다.

윤 위원장은 김 의원의 보좌관과 관련해서는 "좀 제대로 보필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미국 의회에는 입법보좌관 자격시험 제도가 있는데, 우리나라에도 그런 것을 도입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두고도 자신의 발언을 왜곡했다며 "어떤 의도로 그렇게 했는지 모르지만 '찌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온 것 같아 유감스럽다"며 "회사 이름을 이야기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웃었다.

조 의원이 동아일보 출신이라는 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윤 위원장은 이어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도 김도읍 의원에게 "협의를 전혀 하지 않는 자세로는 간사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도읍 의원은 "이제 법사위원장이 야당 간사 직무도 정지시키려 하느냐"며 "왜 남의 당에 감 놔라, 배 놔라 하느냐"고 항의했다.

또 자신의 보좌관을 두고 한 발언에 대해 "우리 방 식구들도 인권이 있고 인격이 있다"며 "그 말을 한 것이 사실이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윤 위원장은 해당 발언이 사실이라면서도 "사과할 일은 아니다. 보좌관 선배로서 한 얘기다. 제가 보좌관 선배 모임의 회장"이라고 답했다.

윤 위원장은 동교동계 출신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한광옥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성명서를에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심각한 발언"이라며 "왜 느닷없이 자신의 싸움판에 보좌진 자격을 들먹이면서 총질을 해대는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협의회는 "정치에도 상식과 예의가 있고, 발언에도 금도가 있다"며 윤 위원장을 향해 "공식 사과를 촉구하며, 적절한 사과가 없으면 보좌진 전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일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을 엄중 경고한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