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7801 0532020112664437801 02 0213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4006000

현대로템, 자체 개발 '한국형 도시철도신호시스템' 수주

글자크기
경남CBS 최호영 기자

노컷뉴스

서울 3호선 열차. (사진=경남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로템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서 발주한 96억 원 규모의 한국형 도시철도 신호시스템(KTCS-M) 일산선 시범사업 2공구(대화역~정발산역)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가 연구개발 과제로 개발된 KTCS-M 기술의 안정성과 호환성을 검증하고 기술을 상용화하고자 추진한다.

2022년까지 완료되는 이번 사업은 일산선 대화-백석 6.6㎞ 구간에 시범적으로 적용된다.

KTCS-M 기술은 국토교통부의 국가 R&D사업을 통해 지난 2015년 12월 한국철도표준규격으로 제정된 신호시스템으로, 무인으로 열차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철도 신호시스템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4년 KTCS-M 기술 개발에 성공해 2018년 수주한 동북선 열차에도 관련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선로와 열차에 KTCS-M 신호장치를 설치하고 열차 출발부터 정차까지 모든 환경에서 무인으로 운행이 가능하도록 서울 3호선 1개 편성의 열차를 개조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KTCS-M의 성능을 검증할 예정으로 향후 일산선 전체 노선과 분당선, 과천선 등 기존 노선에도 확대 적용하고, 부산 5호선 등 신규 노선에도 관련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KTCS-M 신호시스템 시장 규모는 2024년까지 약 5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로템은 이번 일산선 시범사업을 통해 신호시스템 사업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그동안 서울 1~9호선, 일산선, 과천선, 신분당선, 인천 2호선 등 도시철도는 외산 신호시스템을 적용했다. 하지만 현대로템이 개발한 KTCS-M 신호시스템을 적용하게 되면 외산 신호시스템 대비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유지 보수도 수월해진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한국형 도시철도 신호시스템 일산선 시범사업은 철도차량 판매뿐만 아니라 신호시스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 성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