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37752 0682020112664437752 04 04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83180000

NYT “英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력 의구심 커져”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옥스퍼드대와 공동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신뢰도에 의문이 커지고 있다. 연구 과정에 실수가 있었으며 일부 데이터 누락 등도 발생해 실제 접종이 늦어질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25일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백신이 임상시험에서 90%까지 효과를 보이며 환영받았지만 이 결과가 백신 용량을 잘못 투여하는 등 치명적인 실수로 나온 점, 일부 데이터가 누락된 점 등을 고려할 때 전문가들은 정부의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발표한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백신의 면역 효과가 62%에서 90%까지 나타났으며 평균 70%라고 발표했다. 백신 총 2회 접종 모두 정상 용량을 투여했을 때는 62%의 면역 효과를 보였다. 반면 1차 때는 정상 용량의 절반을, 2차 때는 정상 용량을 투여한 경우 효과가 90%까지 증가했다.

연구진은 백신 투여량에 따른 효능 차이에 대해 명확히 설명하지 못했다. NYT는 “백신 투여량이 다른 것이 고안된 실험이 아니라 실수로 벌어졌다는 점에 대해 전문가들은 결과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 방식의 허술함도 잇달아 지적됐다. 실험 대상자들이 모두 55세 이하로 고령층의 데이터가 반영되지 못했다는 점도 뒤늦게 드러난 것. 또 전체 실험 참가자 중 131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있었다고 밝혔을 뿐 정량 투약, 절반 투약 등에 참여한 구체적 환자 데이터도 공개되지 않았다. 또한 이번 발표는 영국과 브라질에서 각각 다르게 설계된 두 실험 결과를 종합한 것이어서 일반적인 백신 시험 관행을 벗어났다는 지적도 나왔다. 미 플로리다대 백신 시험 설계 전문가 내털리 딘 박사는 트위터에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시험 결과는 투명성과 엄격성 부분에서 낮은 점수를 받는다”고 적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