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3028 1112020112564403028 02 0201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288704000

서민 "추미애 장관, 윤석열 난도질···전임 검찰총장들 침묵하면 당신들도 공범"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명령을 발표한 가운데, 이른바 ‘조국흑서’의 공동 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25일 전임 검찰총장들을 향해 “그냥 침묵하기만 한다면 당신들도 윤 총장 이지메(집단 괴롭힘)의 공범”이라고 쏘아붙였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채진·김준규·한상대·채동욱·김진태·김수남·문무일 전 검찰총장을 거론하며 “당신들은 우리나라에서 몇 없는, 검찰총장을 지낸 분들”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난도질하고 급기야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만행을 저지르는데, 당신들은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며 “윤석열 총장의 행보에 대해선 의견이 다를 수 있어도 검찰총장이 이런 개쓰레기 취급을 받는 게 마땅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제발 한 마디만 해달라”며 “아무리 정권의 심기를 거슬렀다 해도 이건 아니라고, 차라리 대통령이 해임을 하든 뭐든 결단을 내려달라고 (말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전날 추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해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를 명령했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총장의 직무 배제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다.

이날 저녁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직접 브리핑에 나선 추 장관은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그간 법무부는 검찰총장의 여러 비위 혐의에 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다”면서 “윤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하게 만났고,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를 불법 사찰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측근을 비호하기 위해 감찰을 방해했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윤 총장이 최근 법무부 감찰관실의 대면 조사에 응하지 않아 감찰을 방해했다고도 했다.

또한 추 장관은 “총장의 정치적 중립 손상으로 직무수행을 용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추 장관의 조치에 대해 윤 총장은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등 즉각 반발했다. 대검 측은 “검찰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소임을 다해왔다”며 “(윤 총장에 대한) 위법·부당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