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3019 0602020112564393019 08 0802001 6.2.2-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71988000

네이버, 내년 완공되는 제2사옥 로봇 친화 빌딩으로 만든다…'데뷰 2020' 개최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가 내년 완공 예정인 제2사옥을 로봇 친화 빌딩으로 조성한다.

네이버는 25일 개막한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20' 키노트를 통해 로봇들의 '두뇌'가 될 '아크(ARC)'를 공개했다. 아크는 인공지능(AI), 로봇(Robot), 클라우드(Cloud)의 약자로 네이버가 지향하는 '로봇의 대중화'를 이끌기 위한 핵심 시스템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으로 AI와 클라우드, 로봇을 실시간으로 연결해 실제 공간에서 로봇이 보다 효율적으로 사람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네이버 2번째 사옥, 세계 최초 로봇 친화형 빌딩 된다

네이버는 아크를 내년 완공을 앞둔 '세계 최초 로봇 친화형 빌딩' 제2사옥에서 첫 상용화한 뒤, 이를 시작으로 기술 연구를 넘어 실제 로봇 서비스의 대중화 시점을 더욱 앞당겨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아크의 핵심은 로봇들이 고가의 센서에 의존하지 않아도 실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이다. 말그대로 클라우드에 띄워진 하나의 거대한 '지능'인 셈이다. 아크가 모든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기 때문에 로봇 각각의 제작비를 낮추면서도 최대한의 성과를 낼 수 있다.

모든 로봇과 초저지연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될 아크는 크게 '아크 아이'와 '아크 브레인'으로 구성된다. 아크 아이가 GPS가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 현재 위치와 경로를 정확하게 알려주는 사람의 '눈' 역할을 수행한다면, 아크 브레인은 모든 로봇의 이동, 측위, 서비스 수행을 일괄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한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아크는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건설 중인 네이버 제2사옥에서 첫 상용화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로봇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배 성장한 웨일, 화상회의 툴 '웨일온' 베타 버전 공개… 연내 정식 버전 출시

또, 이번 데뷰에서는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에서 제공되는 새로운 화상회의 툴 '웨일온'의 베타 버전도 공개됐다. 웨일온은 웨일 브라우저 자체에 탑재돼있어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사용 가능하다. PC브라우저와 모바일 앱 버전 모두에서 지원되며, 테스트를 거쳐 연내 정식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효 네이버 웨일 책임리더는 "언택트 시대를 맞아 웨일은 지난해 대비 5배 성장했다"며 "기술적으로 크로미엄 오픈소스에 꾸준히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웨일은 코로나19로 온라인 개학과 수업이 이뤄진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웨일 기반의 웹 교육 플랫폼을 만들어가고 있다.

25일부터 3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될 13번째 '데뷰 2020'에는 네이버의 현재와 미래를 이끌고 있는 핵심 기술들이 총망라해 등장할 예정이다. 규모 역시 역대 최대로 모바일, 클라우드, 네이티브, 머신러닝, AI, 검색, 비전,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SW·HW를 넘나드는 총 81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특히 키노트에서도 검색, 동영상, 브라우저, 클라우드, AI, 로봇·자율주행을 이끄는 네이버의 각 기술 리더들이 두루 등장했다. 이들은 언택트 시대 중소상공인(SME)·창작자와 사용자간의 '연결'을 지탱하는 다양한 기술과, 네이버가 만들어가는 미래 기술에 대한 다양한 고민과 경험들에 대해 공유했다.

키노트의 시작을 알린 김상범 서치 CIC 책임리더는 일본 검색 시장 재진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 책임리더는 "2020년 상반기 기준 8400만명에 달하는 라인의 월간 이용자 수를 기반으로 내년 경영 통합을 앞둔 야후 재팬과 협력해 일본의 검색시장 노하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전에 도전했을 때보다 엔지니어 수가 8배 늘었고, 네이버랩스 유럽 연구소와도 중장기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