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1381 0372020112564391381 03 03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9993000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 백신 ‘임상1상’ 돌입

글자크기

영장류 시험서 높은 중화항체 형성 확인

‘NBP2001’개발 완료땐 곧바로 대량생산

헤럴드경제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진 모습. [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본격적으로 임상에 진입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의 임상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안전성과 유효성의 확실한 검증을 목표로 진행한 NBP2001 비임상 시험에서 기대 이상의 결과를 확보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IND 승인에 따라 즉시 임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8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영장류센터 홍정주 박사팀과 함께 진행한 영장류 대상 효력 시험에서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청보다 약 10배 높은 중화항체를 유도했다. 또 영장류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직접 투여한 결과 위약을 투여한 시험군에선 100% 감염이 일어난 반면 NBP2001을 통해 중화항체가 유도된 시험군에서는 기도와 폐 등 호흡기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차단하는 방어능력을 확인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런 비임상 결과를 토대로 최대한 빠르게 임상1상을 시작하고 즉시 후속 임상시험 준비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임상1상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체내 안전성과 함께 면역원성을 평가하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이 단백질 배양과 정제 과정을 거쳐 안정화된 합성항원백신이란 점에서 높은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유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미 동일한 합성항원 방식으로 자궁경부암백신 후보물질 개발에 성공, 임상2상을 완료하고 내년 글로벌 임상3상 진입을 앞두고 있다. 개발이 완료되는 즉시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점도 NBP2001의 성공 가능성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글로벌에서 최초로 출시되는 백신보다는 다소 늦더라도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실히 검증된 코로나19 백신을 만든다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 아래 성공 가능성을 차츰 높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 외에도 지난 5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추가적인 코로나19 백신 ‘GBP510’의 비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또 7월엔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해 임상3상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원액과 완제를 위탁생산하는 CMO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8월엔 국제민간기구인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와의 시설사용 계약에 따라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항원 개발과 생산, 글로벌 공급에 대한 CDMO 계약을 체결해 공정 개발 및 원액 생산에 돌입한 바 있다. 손인규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