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978 1252020112564383978 03 0301001 6.2.3-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57727000

[스마트 리빙] 가습기, 얼굴 가까이 두고 사용하지 마세요

글자크기
습도 조절을 위해서 가습기를 켤 때 습기가 얼굴에 직접 닿지 않도록 거리를 두고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호흡기에 자극이 될 수 있습니다.

피부가 건조하다고 가습기를 얼굴 가까이 두고 쓰는 경우도 있죠.

하지만 올바른 사용법이 아닙니다.

가습기에서 나오는 차가운 습기가 코와 목으로 직접 들어가면 오히려 코와 기관지 점막에 자극을 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관지에 염증이 있을 경우, 기도가 차가워지면서 염증이 악화하고 감기와 같은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습니다.

게다가 초음파 가습기에서 나오는 습기는 가열되지 않았기 때문에, 자주 씻어주지 않으면 물통에서 번식한 세균과 곰팡이가 습기와 함께 배출되기 쉽습니다.

호흡기 건강에 해로울 뿐 아니라, 알레르기 물질에 의해서 오히려 호흡기 질환이 악화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가습기는 바닥으로부터 50센티미터에서 1미터 정도 높이에 둬야 가습 효과가 가장 좋고요.

습기가 얼굴이 직접 닿지 않도록 몸에서 최소 1미터는 떨어뜨려 놓아야 합니다.

집뿐 아니라 사무실에서도 가습기와의 적정 거리를 유지하고, 타이머 설정 없이 가습기를 켜고 자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은데요.

밀폐된 공간에 습기가 오래 머물러 있으면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할 확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잠들기 전에는 끄는 게 낫습니다.

물통에 균이 번식할 수 있으니까 가습기 물은 매일 갈고, 소독 성분이 없는 정수기 물이나 생수보다는 수돗물을 넣어야 세균 번식 확률이 줄어드는데, 수돗물은 대야에 하루 정도 받아 놓았다가 불순물을 가라앉힌 다음 윗물만 떠서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가습기는 최소 일주일에 2번 식초로 세척하면 되는데요.

물통에 물과 식초 한 숟갈을 넣고 흔들어 헹구고, 가열 판은 면봉에 식초를 묻혀 닦으면 깨끗이 관리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리빙이었습니다.

안주희 아나운서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