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217 0142020112564383217 04 0401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2877000

바이든 "미국 우선주의 버린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퀸 극장에서 외교·안보팀 지명자들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4일(이하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안보정책 기본축인 '미국 우선주의'에서 벗어나겠다고 밝혔다.

더힐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외교·안보팀 인선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바이든은 미국이 국제 파트너들과 다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미 총무청(GSA)은 바이든의 당선을 인정하고 공식적인 정권 이양 작업을 시작했다.

바이든은 외교·안보팀 지명자들이 배석한 가운데 윌밍턴의 더퀸 극장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지명자들의 풍부한 경험을 강조하고 차기 행정부는 미국인들의 다양성을 반영해 정책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외교·안보)팀은 미국인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한다"면서 "세계에서 발을 빼는 것이 아니라 세계를 이끌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내각은 미국 사회를 반영해 여성들이 대거 참여했고, 인종 다양성도 크게 확대했다.

바이든은 이어 "이들(지명자들)은 미국이 동맹들과 함께 일할 때 가장 강하다는 나의 핵심 믿음을 구현할 것"이라면서 "이 팀은 그동안 가장 본질적인 미 국가안보를 지켜냈고, 외교성과를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들 지명자의 그같은 성과는 "우리 동맹들과 수십년에 걸친 경험을 토대로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이 이날 소개한 지명자 대부분은 공공부문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들이다. 이른바 워싱턴이 정상으로 되돌아가게 됐음을 확인해주고 있다.

오랜 기간 바이든의 선임 고문을 지낸 안토니 블링컨이 국무장관에 지명됐고, 알레한드로 '알리' 마요르카가 국토안보부 장관에 내정됐다. 또 애브릴 헤인스가 국가정보국(DNI) 국장으로,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가 유엔 주재 미국 대사로 지명됐다.

주유엔 미국 대사는 바이든 당선인이 내각 장관 지위로 급을 격상한다고 밝힌 자리다.

국제기구에 적대적인 입장을 보이며 권위를 깎아내리는데 여념이 없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극적으로 구별되는 외교정책 노선이다.

바이든은 이들 외교·안보팀이 "내가 알고 싶어하는 것이 아니라 알아야 하는 것들을 보고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명자 소개 브리핑 자리에 함께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도 새 행정부는 지난 4년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과 결별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최초의 여성이자, 아프리카·남아시아계 부통령이 되는 해리스 당선인은 "조(바이든)가 내게 러닝메이트가 될 것을 요청했을 때 그는 우리가 우리나라의 가장 좋은 점들을 반영하는 그런 미국을 닮은 내각을 꾸밀 것이라는 점을 약속했다"면서 "지금 이 인선이 바로 그렇다"고 말했다.

해리스는 바이든이 "어려운 질문을 던지고, 우리가 사실에 의해 나아가도록 요구할 것"이라면서 "우리 팀은 진실을 말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은 외교·안보팀 지명자들을 소개하면서 그들의 배경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짚었다.

그는 유엔주재 미국 대사로 지명된 토머스 그린필드가 루이지애나의 인종차별 지역에서 성장했고, 8자녀의 첫째였으며 가문에서 처음으로 고등학교를, 그리고 대학을 졸업한 인물이었다고 소개했다.

바이든은 "나는 모든 주요 외교정책 논의 과정에서 그의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고 밝혔다. 토머스 그린필드는 흑인, 저소득층에 여성이라는 핸디캡을 안고 있다.

헤인스 지명자 역시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미 역사상 최조의 여성 DNI 수장이 된다. DNI는 미국내 정보기관들을 총괄하는 자리다.

국토안보부 장관 지명자 마요르카는 중남미계 이민자 출신이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