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6506 0512020112464366506 04 0403003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96388000

트럼프 사실상 대선 결과 승복, 그 막전막후

글자크기

공화당 중진들 '쓴소리'…기업인 100여명 백악관에 서한

최고위 참모들 "'승복'이란 말 필요없다"고 설득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스털링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골프를 즐기기 위해 워싱턴 백악관을 나서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미국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에 공식 인수인계를 시작하게 된 데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공화당 중진들의 쓴소리와 최측근 참모들의 조언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대법원이 23일(현지시간) 트럼프 캠프 측이 개표 결과 인증을 막기 위해 제기한 소송을 기각한 뒤 공화당 중진들과 재계 인사들 사이에선 평화적인 권력 이양이 지체되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국가는 전진해야 한다"=대다수 공화당 중진들은 지난 2주 동안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편을 들었지만 이날 몇몇 상원 의원들은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청(GSA) 청장에게 이양 절차에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마 알렉산더 공화당 의원(테네시)는 즉각적인 권력 이양을 촉구하는 두 번째 입장을 냈다.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측근인 알렉산더 의원은 "조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 당선인이 될 것이 분명해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성취한 것들에 자부심을 느끼게 되길 기원했다.

이날 앞서 롭 포트먼 상원의원(오하이오)와 셸리 무어 캐피토 상원의원(웨스트버지니아)은 바이든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국가안보 브리핑을 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기업인 100여명도 권력 이양 개시를 촉구하는 서한을 백악관에 보냈다. 톰 리지 전 국토안보부 장관 등 공화당 소속의 안보 전문가들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복을 요구할 것을 상원의원들에게 촉구했다.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그룹 CEO와 모임을 가진 뒤 웃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열성적 후원자인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서한에 서명하지는 않았지만 성명을 내고 "결과는 무척이나 분명하다. 국가는 전진해야 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했다.

◇"참모들, '승복' 말할 필요 없어"=아울러 지난 수일 동안 대통령에게 권력 이양 절차가 시작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최고위 참모들은 이날에는 목소리를 더욱 높였다.

마크 메도우 비서실장과 팻 시펄로니 법률고문,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인 제이 세쿨로우는 정권 인수 절차가 시작돼야 한는 뜻을 거듭 전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복한다(concede)"는 말을 할 필요는 없다고 설득했다.

몇몇 참모들은 대통령이 발표할 성명도 작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을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글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트럼프 대통령이 작성한 트윗과 유사하다고 참모들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나는 최대한 국익을 위해 에밀리 (GSA청장)와 그의 팀에게 초기 인수절차와 관련해 필요한 일을 하라고 권고했고, 내 팀에도 같은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은 괴롭힘과 협박을 당했다"며 "나는 그런 일이 그와 그의 가족, GSA 직원들에게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소송을 강하게 진행 중이고 우리는 이 '선'의 싸움을 계속할 것이며 나는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믿는다"며 대선 결과에는 여전히 불복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뉴스1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청(GSA) 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보낸 서안.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피 청장, 바이든을 당선인이라고 적시하지 않아=이날 머피 청장은 바이든 당선인에게 보낸 서신에서 "나는 당신이 내 말을 직접 들었으면 한다"면서 "나는 결코 내 결정의 내용이나 시기에 대해 압력을 받은 적이 없다. 이번 결정은 전적으로 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백악관이나 GSA를 포함해 어떤 행정부처 관리에게서 이 결정을 미루거나 속도를 내라는 직·간접적인 압력을 받지 않았다"고 썼다.

머피 청장은 서신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들의 반감을 사지 않기 위해 노력한 것 같다면서, 그는 권력 이양 절차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바이든 후보를 당선인이라고 적시하지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allday3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