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2379 0512020112464352379 04 0405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69653000

실수로 절반만 투여…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기적' 만들었다

글자크기

정량 투여 효과 62%, 절반은 90% 효능

연구책임자 팡갈로스"50% 투약은 우연"

뉴스1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최종 임상시험 분석 결과, 90%의 면역 효과를 확인했다고 아스트라제네카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 로이터=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투약 오류로 인한 행운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능을 높였다고 로이터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원래 환자에게 투여할 정량의 절반을 실수로 투여한 것이 백신의 효능을 끌어 올린 것.

전일 아스트라제네카는 백신의 효능이 평균 70%, 최고 90%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참가자 2만3000명중 코로나19 감염자 131명을 상대로 투여 방식을 달리해 시험을 진행했다. 일부에게는 정량의 절반만 투여한 뒤 한 달 후에 정량을 투여했다. 나머지 참가자들에게는 한 달 간격으로 두 번 모두 정량을 투여했다.

그 결과, 초기에 절반만 투여했을 때 약 90%의 효능을 보였고, 두 차례 정량을 투여했을 땐 62%의 효능을 보였다.

그런데 절반을 투여한 것은 실수에서 비롯된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연구개발 책임자인 메니 팡갈로스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환자에게 정량의 절반을 투입한 것은 단순히 우연"이라고 밝혔다.

초기 실험에서 실수로 정량의 절반을 투입했지만 이 그룹이 더욱 좋은 효과를 얻었다는 것이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이번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은 매우 뛰어나다"며 "내년 최대 30억회 분 백신을 생산할 수 있도록 제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리오 CEO는 "임상시험이 끝나는 즉시 전 세계 당국에 긴급사용 승인을 위한 자료 제출을 준비할 것"이라며 "백신이 나오면 공중보건 비상사태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명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