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1137 0142020112464351137 04 0401001 6.2.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156117000

존 케리 전 국무장관, 바이든 기후특사로 임명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존 케리 전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월 1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노스리버티에서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민주당 대선주자 경선지지행사장에 들어서고 있다. 케리 전 국무장관은 바이든 당선인의 기후특사로 임명됐다. 사진=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3일(이하 현지시간)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을 '기후특사'로 임명했다.

케리 특사는 바이든 행정부의 기후위기 대응 전반을 총괄하게 된다.

더힐에 따르면 케리는 바이든 행정부 '기후 차르(climate czar)'로 백악관과 의회 간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협력을 모색하고, 행정부 내 기후정책도 조율하게 된다.

케리 전 국무장관의 첫번째 임무는 바이든 당선인이 약속한 '파리 기후협약' 복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미국의 탈퇴를 공식 신청하고 이달 1년이 지나 탈퇴가 공식화된 미국의 파리기후협약 탈퇴를 되돌리는 작업이다.

이를 위해서는 상원을 다시 장악할 가능성이 높은 공화당을 설득해야 한다.

케리는 기후특사 지명 뒤 트위터를 통해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자신의 다짐을 밝혔다.

그는 "미국은 곧 기후위기를 시급한 국가안보 위협과 같은 것으로 간주하는 정부를 갖게 될 것"이라면서 "대통령 기후특사로서 대통령 당선인, 우리 동맹, 기후대응 젊은 지도자들과 협력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이든은 국무장관으로 외교적 기반을 갖추고 있는 케리 특사를 활용해 지난 4년간 트럼프 행정부에서 무시돼 왔던 기후위기 문제에 대해 미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는 대통령 직무 첫날(Day One) 파리기후협정 재가입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도 성명에서 "케리 장관은 기후 문제를 외교의 우선순위로 격상시켰다"면서 "그는 파리기후협정 핵심 설계자이자 역사적인 서명을 한 인물"이라고 케리 지명의 배경을 설명했다.

2004년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기도 했던 케리 전 국무장관은 바이든의 기후특사로 바이든 행정부의 2조달러짜리 기후위기 대응 계획 실행에서 핵심 역할을 할 전망이다.

바이든은 2050년까지 '탄소제로'를 추구하고 있고, 청정 에너지·단열·운송 부문의 탄소배출 감축에 대규모 투자를 약속했다.

이를 위해서는 미 내무부, 환경청(EPA), 에너지부와 노동부, 상무부 등 관련부처가 모두 참여해야 한다.

케리는 기후특사로 이들 부서의 조율과 정책 조정도 담당하게 된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