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2641 0012020110163822641 01 01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04194560000 1604194688000

국민의힘 서울·부산 보궐선거 여론전 돌입···‘문재인 조항’ 대통령이 답하라

글자크기
[경향신문]
국민의힘이 당헌 개정을 통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공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본격 여론전에 돌입했다. 특히 해당 당헌을 ‘문재인 조항’으로 규정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 또 민주당이 후보를 내는 것은 ‘2차 가해’라면서 민주당 출신 전직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문제도 부각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정감사 기간 동안 여당 의원들은 박원순의 ‘박’자, 성추행의 ‘성’자가 거론되는 것을 막으려고 몸부림쳤다.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작전 계획에 충실했던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 시절 국민에게 약속한 당헌을 뜯어고치려 면서 그 결정을 슬며시 ‘전당원 투표’에 미뤘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까지 거론하면서 공격의 범위를 넓히고 있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주재하는 <민주당 ‘손바닥 뒤집기’ 몰염치 공천 규탄 긴급기자간담회>도 예정하고 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소속 여성가족위원회 의원들도 이날 오후 민주당의 공천 결정은 2차 가해라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한다.

경향신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토요일인 전날에도 논평으로 민주당을 적극 비판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전날에만 3차례 관련 논평을 내며 총력전을 벌였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의 책임 있을 시 무공천하는 조항을 담은 당헌 96조2항을 ‘문재인 조항’이라고 적극 규정하면서 “대통령이 응답하라”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후보를 내는 것이 ‘3차 가해’라고도 지적했다.

민주당은 전날부터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및 당헌 개정 여부를 결정하는 전당원투표를 진행해 이날 오후 6시 종료한다. 민주당은 2일 최고위원회의 뒤 최종 투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당원투표의 내용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한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에 ‘전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아 후보자를 정할 수 있도록 하자는 내용을 묻는 것이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난 어떤 동학개미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