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873 0042020103163818873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4141782000 1604142847000

원산안면대교 교각에 낚싯배 '쾅 '...3명 사망·19명 부상

글자크기
[앵커]
충남 태안에서 이른 새벽 출항한 낚싯배가 다리 교각을 들이받는 사고가 나 3명이 숨지고 19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해경은 해가 뜨지 않은 상황에서 낚시 포인트를 선점하기 위해 빠른 속도로 배를 운항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어두운 바다에서 사이렌 소리가 들리고 불을 밝힌 배들이 분주히 움직입니다.

충남 태안군 원산안면대교 아래에서 10톤급 낚싯배가 교각을 들이받았습니다.

해경에 사고가 접수된 건 새벽 5시 40분쯤.

낚싯배가 보령시 오천항에서 출항한 지 50여 분 만입니다.

[사고 목격자 : 쇠 때리는 소리 있잖아요. 펑 소리가 크게 나고 그다음에 긁히는 소리가 났고, 쇠하고 돌하고 긁히는 소리 정도…. 야간에 출항하던 어선들이 다 붙더라고요.]

배에는 주말을 맞아 낚시를 즐기러 온 사람들과 선장 등 2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중 사망자도 나왔는데, 해경이 구조를 위해 승선했을 때 대부분 사고 당시 충격으로 쓰러져 있었습니다.

[이충재 / 보령해양경찰 구조대 : 선미 부분에는 세 분이 쓰러져 계셨는데 의식 확인을 했을 때 한 분은 대답이 없으셨고요. 조타실 아래나 선수 부분에도 안면부에 피를 흘리시면서 쓰러져 계신 분들이 대다수였습니다.]

배는 육지로 옮겨졌습니다.

교각을 들이받은 낚싯배입니다. 앞부분은 완전히 찌그러졌고, 곳곳에 균열이 생겨 사고 당시 충격이 얼마나 컸는지 말해주고 있습니다.

해경 조사 결과 선장이 음주 상태였거나 승선원을 초과했던 건 아니었습니다.

또, 사고 당시 파도 높이는 1m 정도였고, 안개도 없어 기상 상황도 양호했습니다.

해경은 낚싯배가 해가 뜨기 전 어두운 상태에서 빠른 속도로 운항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성일 / 태안해양경찰서 홍보실장 : 시속 30km 내외로 운행을 했던 것으로 보여요. 낚시 포인트 선점 등의 이유로 빠르게 나가다 보니까….]

해경은 선장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입건했고 치료를 마치는 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