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845 0232020103163817845 01 01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4417000 1604134439000

국민의힘 "與 재보궐 선거 공천 투표는 3차 가해…이것이 민주당식 사과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예령 국민의힘 신임 대변인이 지난 9월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31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공천 여부를 묻는 전 당원 투표를 개시한 가운데 국민의힘이 "이것이 민주당식 사과냐"고 맹비난했다.


31일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공천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피해자에 대한 대규모 3차 가해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시장 빈소를 서울광장에 대규모로 만들고, 오 전 시장에 대한 처벌이 흐지부지되고 있는 게 2차 가해라면 이번 민주당의 행태는 명백한 3차 가해"라며 "여당은 피해 여성뿐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부터 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과 청와대는 이제 '우리 당은 사람보다 정권 재창출이 먼저'라는 백드롭(배경 현수막)을 걸어야 한다."라며 "저급한 미사여구로 더 남은 양심까지 전락시키지 말고 피해자와 이 땅의 여성·국민의 아픔을 직시하라"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내년 4월 치러질 서울·부산 시장 재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겠다고 밝히는 동시에 당원 의사를 묻기 위한 전 당원 투표를 실시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민주당은 96조 2항에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라고 규정되어 있다.


그러나 지난 29일 민주당은 정책의원총회에서 당헌을 개정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방침을 정했고 31일부터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 당원 투표를 시작했다.


이에 30일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애초 이 선거는 치러질 이유가 전혀 없었다. 민주당 소속 시장들이 모두 성추행 사건을 저질러 자리를 비웠기에 할 수 없이 하는 것"이라며 "1년짜리 시장을 뽑는데 세금 830억이 날아간다. 국민께 약속했으니 (당원 투표를 할 것이 아니라) 국민께 물어야 할 것 아닌가"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미애 같은 당 비상대책위원 역시 "이제 민주당이 나서서 3차 가해를 하고 있다"라며 민주당의 재보선 공천 전 당원 투표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