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6101 0022020103163816101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04124398000 1604124444000

“우리는 민주당” 투표 인증한 박범계…오신환 “정권차원 2차 가해”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원투표를 마친 뒤 인증샷을 트위터에 올렸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31일부터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방침을 정하기 위한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투표에 들어갔다. 민주당 의원들은 인증샷까지 올리며 투표를 독려하고 나섰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투표 참여완료’ 문구가 적힌 인증샷을 올리며 “꼭 참여바랍니다.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적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실도 트위터를 통해 “8·29 전당대회에 투표했던 대의원과 권리당원은 당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온라인투표에 참여해달라”고 안내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일 오후 6시까지 권리당원·대의원을 상대로 ‘중대잘못시 무공천’ 내용이 담긴 당헌 96조 2항 개정을 위한 전당원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기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내용에 ‘단, 전당원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을 넣을지 묻는 거다.

중앙일보

박범계 민주당 의원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상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조치다. 민주당 소속이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성추문으로 지난 7월 극단적인 선택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같은 이유로 지난 4월 자진사퇴했었다.

이석현 전 민주당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이 서울·부산에서 후보를 내겠다고 하니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한다”며 “사돈 남 말 하는 것! 국민께는 정말 죄송하지만 힘당(국민의힘)이 할 말은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당헌) 96조 본문은 그대로 두되, 이번처럼 특별한 경우에만 전당원투표로 예외로 한다는 단서를 다는 것”이라고 했다. 당헌 96조 2항 자체를 삭제하는 게 아니란 해명이다.

중앙일보

오신환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민주당 방침에 대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정권 차원의 2차 가해"라고 꼬집었다. 김경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 정권의 위선과 이중성이 켜켜이 쌓여가는 느낌”이라며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소신과 약속을 밥 먹듯 뒤집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모습인가”라고 지적했다.

오신환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원에게 선택을 맡긴다는 말로 교묘히 빠져나가는 치졸한 책임회피 정치”라며 “민주당은 탐욕을 위한 약속 위반을 책임정치라고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민주당의 서울 부산시장 공천은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정권 차원의 2차 가해”라고 꼬집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