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3102 0512020103163813102 02 0201001 6.2.0-RELEASE 51 뉴스1 62357918 false true false false 1604102400000 1604102416000

대리사과에 거부감 드러낸 의대생들…갈수록 꼬여가는 의사국시

글자크기

의대생들 "대리사과 자제해달라"…의료계 "전 직역 모아 투쟁"

정부, 고민 없는 것 아니지만 부정적인 국민 여론 설득 어려워

뉴스1

9월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2020.9.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시험(의사국시) 문제가 점점 더 꼬여가고 있다. 의료계 내 각 단체의 '대리 사과'에 대해 의대생들이 거부감을 드러낸 상황이다.

여기에 의료계는 전 직역이 모인 범의료계투쟁위원회를 구성해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의대생들 "대리사과 자제해달라"…의료계, 전 직역 모아 투쟁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비롯해 의협 상임이사, 대의원회, 시도의사회, 의학회, 대한전공의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대표 등 30여명은 30일 오후 1시 서울 용산 의협 임시회관 7층 회의실 및 화상 참여 등으로 비상 연석회의를 열었다.

의대생 국시 문제 관련 현 상황을 논의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 자리에는 의대생 본과 4학년 대표도 함께 자리했다. 의대생들은 선배 의사들의 관심과 노력에 감사를 표하면서도, 대리 사과 부분에 있어서는 자제를 요청했다. 의사 국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학생들의 입장을 우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의료계 원로·의과대학 교수·병원협회 등이 의대생 국시 문제를 두고 국민의 이해를 구하기 위해 대신 고개를 숙였던 것과 다른 태도다.

의료계는 의료계 내 전 직역이 참여하는 범투위를 구성하고 있으며 11월 초 첫 회의에서 공식 안건으로 다룰 예정이다. 의료계 내부에서는 당장 집단휴진 카드를 다시 꺼내긴 힘들지만, 그에 상응하는 조치는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9·4 의정합의 이행에 미온적이었던 정부가 최근 의정협의체 구성을 요청하면서도 본과 4학년 학생들의 국시 재응시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당정이 이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면 약속을 지킬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으며, 의료계는 다시 강력한 투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고민 없는 것 아니지만…여전히 국민 여론은 부정적

정부는 의협이 의사국시 문제 해결을 선제 조건으로 내건 것에 반대 입장을 고수했지만, 전혀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니다.

보건복지부 내에서도 2021년 의사 수급 부족으로 인해 생기는 진료 현장의 전공의 부족 문제, 공보의·군의관 부족 문제 등은 인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국민 여론은 의사국시 재응시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이고, 청와대와 여당 역시 "이미 재접수 기회를 2차례나 부여했다"고 선을 그었다.

국시 실기시험 마감이 11월 20일까여서 시간적 여유도 부족하다. 국시 실기시험을 치르기 위해선 일종의 문제지 역할을 하는 '표준환자'가 필요한데, 이들을 훈련하기 위해서는 4개월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

단기간에 해결이 쉬운 문제가 아닌 만큼, 정부는 일단 의료계가 의정협의체 내부에서 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실기시험을 응시하지 않은 의대생들이 2021년 1월 필기시험을 치르고, 이후 다시 실기시험을 재편성해서 3~4월 다시 실기시험을 치르자는 주장도 제기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의료계에서 제시하는 의사국시 문제에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니다. 당장 2021년 인턴들이 2700여명이 사라지면 병원 내 혼란이 재현될 것"이라면서도 "그렇다고 국민 여론과 청와대·여당이 완고한데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hji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