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557 0102020103163812557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6766000 1604096766000

[여기는 남미] 엄청난 돈이 계속 택배로…주인 모르는 ‘현금 미스터리 ‘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현찰 택배 미스터리'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막대한 현찰을 숨긴 채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트럭이 아르헨티나에서 또 적발됐다. 2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경찰은 34번 국도에서 불심검문에 걸린 트럭에서 현금 490만 페소와 3300달러를 발견해 압수했다.

트럭 곳곳에 분산돼 숨겨져 있던 현찰 490만 페소는 공식 환율을 적용해 원화로 환산하면 약 7400만원으로, 현지 물가를 감안하면 아르헨티나에선 엄청난 거액이다.

최저임금이 월 2만 페소를 밑도는 아르헨티나에선 245개월치 최저임금보다 많은 돈이다.

경찰 관계자는 "태어나서 이렇게 많은 돈은 처음 본다"면서 "달러까지 합치면 500만 페소가 훨씬 넘는 돈이 트럭 곳곳에 분산돼 숨겨져 있었다"고 말했다.

500만 페소가 발견되면서 3월 이후 지금까지 아르헨티나에서 트럭을 통해 몰래 운반되다가 적발된 현찰은 1억3000페소(약 19억원)를 훌쩍 넘어섰다. 아르헨티나에선 어마어마한 거액이다.

현지 언론에 보도된 사건만 20건을 상회한다. 가장 최근만 보더라도 6월 17일 3300만 페소, 7월 1일 100만 페소 및 5만 달러, 7월 15일 200만 페소, 8월 15일 골드바 등 비슷한 사건이 꼬리를 물었다. 경찰의 속이 타들어가는 건 막대한 현금의 출처, 은밀한 운반의 목적 등이 전혀 드러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사건 초기 경찰은 당국의 눈을 피해 물건을 하려는 소매상들의 돈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봉쇄령이 발동되면서 이동이 제한되자 지방 소매상들이 트럭을 통해 거래하는 수도권 도매상에게 보낸 돈일 수 있다는 가설이다. 현찰을 이런 식으로 보내면 은행거래 흔적이 남지 않아 탈세가 가능하다.

하지만 갈수록 액수가 커지고, 골드바까지 등장하면서 사정은 달라졌다. 은밀한 원격 거래 대금으로 보기엔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아진 것이다.

익명을 원한 경찰 관계자는 "트럭기사들을 추궁해도 낯선 사람의 부탁을 받았을 뿐이라는 답변만 나온다"면서 "돈의 출처나 용도에 대한 수사에 진척이 없어 답답하다"고 털어놨다.

이 관계자는 "마약조직의 자금일 수 있다는 말도 있지만 마약조직은 이렇게 허술하게 자금을 관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진=아르헨티나 경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