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627 0232020103063810627 04 0405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2145000 1604062170000

佛 니스 흉기테러 용의자, 지난달 이탈리아에 불법 입국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프랑스 남부 니스의 한 성당에서 흉기를 휘둘러 3명을 살해한 용의자가 이탈리아에 지난달 불법 입국한 뒤 프랑스로 건너간 것으로 파악됐다.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튀니지 출신 용의자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는 보트를 타고 지중해를 건너 지난달 20일 이탈리아 최남단 람페두사섬에 도착했다.


당시 아우이사우이는 20명 안팎의 다른 젊은 튀니지인들과 함께 보트를 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해상에서 매일 발생하는 불법 입국이다.


람페두사섬은 서울 여의도의 6배가 조금 넘는 크기에 5000여 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작은 섬이다. 아프리카 대륙과 가까워 오래전부터 튀니지,리비아 등에서 오는 이주민과 난민의 주요 기착지다.


아우이사우이는 이후 현지 다른 800여 명의 이주민들과 함께 현지 보건당국이 제공한 격리선으로 옮겨탄 뒤 23일부터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면서 남부 풀리아주 주도인 바리로 이동했다.


람페두사섬에서는 최근 수용시설 정원(약 100명)을 13배 초과한 1300명의 이주민과 난민들이 밀려들면서 현지 주민들의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아우이사우이가 바리로 떠난 것도 이런 갈등 배경 속에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달 8일 바리에 도착한 그는 현지 출입국당국으로부터 입국 거부와 동시에 "7일 내로 떠나라"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어 그는 하루를 임시 수용시설에서 보낸 뒤 9일 어디론가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바리에 들어온 직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바리 수용시설을 떠난 이후 니스에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는 25일까지 약 16일간의 그의 행적은 미스테리다. 프랑스로 넘어온 경위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


아우이사우이는 본국인 튀니지는 물론 이탈리아, 프랑스 등 정보당국의 요주의 인물 리스트에 없어 감시망에서 벗어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16년 12월 독일 베를린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트럭을 몰고 돌진해 12명을 숨지게 한 튀니지 출신 이슬람 극단주의자 아니스 암리도 2011년 람페두사섬을 거쳐 독일로 건너갔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내 우파 진영을 중심으로 람페두사섬으로 오는 이주민과 난민들에 대한 경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