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701 0512020103063788701 08 08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7900000 1604023510000

"아이폰12, 밝기 낮추면 '핑크색' 변질"…'벚꽃에디션이냐' 냉소

글자크기

밝기 낮출 경우 오른쪽 하단 핑크색으로 변해

뉴스1

아이폰12의 밝기를 낮출경우 디스플레이 오른쪽 하단이 핑크색으로 변하는 문제가 나타났다. <출처=아사모 카페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30일 국내에도 출시되는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가 디스플레이 불량 논란에 휘말렸다.

아이폰12의 디스플레이는 평상시에는 별 문제가 없으나 밝기를 낮출 경우 우측 하단이 핑크색으로 변하는 문제가 나타났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앞서 갤럭시탭S7의 디스플레이가 녹색으로 변한 '녹조현상'에 빗대 아이폰12 디스플레이가 핑크색으로 변하는 것을 두고 '벚꽃 이슈'라고 지적한다.

한 이용자는 애플이 환경보존을 이유로 이어팟과 충전기를 제외한 것을 비유해 "소비자들이 환경에 더욱 가깝게 다가가도록 하기 위해 특별히 '벚꽃 에디션'을 탑재했다"고 비꼬기도 했다.

아이폰12는 지난 23일 미국 등 1차 출시국에서 공식 출시됐다. 국내에는 23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해 이날 출시된다.

아이폰12는 예약판매 첫날 쿠팡 등 이커머스 사이트에서 1분 만에 품절되는 등 높은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공식 출시도 안 된 상황에서 디스플레이 문제가 나타나면서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내 것도 그럴까 봐 불안하다", "뽑기를 잘해야겠다" 등의 불안감을 나타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의 갤럭시탭S7 시리즈도 다크모드에서 디스플레이가 녹색으로 변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문제의 원인으로 120헤르츠(Hz)의 주사율이 거론되기는 했지만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고유의 특성에 따른 것으로 정상적인 제품 품질 범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번 아이폰12 디스플레이가 핑크색으로 변하는 현상도 정확한 원인 파악은 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소비자들은 애플의 불량 제품 교환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