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8490 1102020103063788490 03 0303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04006184000 1604006201000

뉴욕증시, 코로나 확산에도 美성장 호조… 상승 마감

글자크기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코로나 확산 부담에도 양호한 미국 경제 성장률에 힘입어 상승했다.

29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9.16포인트(0.52%) 상승한 2만6659.1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9.08포인트(1.19%) 오른 3310.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0.72포인트(1.64%) 상승한 1만1185.59에 장을 마감했다.

조선비즈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NYSE) 주식 중개인의 근무 모습.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장은 미국 3분기 국내총생산(GDP) 등 주요 지표와 코로나 확산 상황, 애플을 비롯한 대표 기술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하게 나오며 안도감을 제공했다. 상무부는 3분기 GDP 성장률 속보치(계절 조정치)가 전기대비 연율 33.1%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사상 최대 증가 폭으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32% 증가보다도 양호했다. 지난 2분기에 사상 최악인 31.4% 추락한 이후 빠른 반등에 성공했다. 다만 여전히 지난해 말의 총생산 수준에는 못 미쳤다.

애플과 아마존, 구글(알파벳), 페이스북 등 핵심 기술기업들의 주가가 실적 발표를 앞두고 강세를 보인 점도 시장 전반에 활력을 제공했다. 이날 애플 주가는 3.7%, 페이스북은 4.9%, 알파벳은 3%, 아마존은 1.5%가량 각각 상승했다. 대표 기업들의 강세에 힘입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들 기업은 장 마감 이후에 일제히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다만 기업별로 실적의 세부 사항에 따라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 흐름은 엇갈렸다.

양호한 지표와 실적에도 코로나 재유행 부담은 지속했다. 장 초반에는 다우지수가 200포인트 이상 떨어지기도 하는 등 여전히 불안정한 흐름을 나타냈다.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 수준으로 쏟아지고 있고, 시카고 등 봉쇄를 다시 강화하는 지역도 나왔다. 유럽에서는 핵심 경제국 독일과 프랑스가 전국적인 차원의 봉쇄 정책을 다시 도입했다.

한편 유럽중앙은행(ECB)은 이날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와 자산매입 규모 등 정책을 동결했다. ECB는 하지만 경제의 위험이 명백하게 하방으로 기울어져 있으며, 오는 12월 회의에서 경제 상황을 철저하게 재평가한 이후 정책을 재보정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추가 완화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란 평가가 나왔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3분기 성장이 양호했지만, 향후 경제의 위험은 여전하다고 진단했다. 캐피탈이코노믹스의 폴 애시워스 수석 미국 경제학자는 "전체적으로 첫 번째 봉쇄가 해제된 이후 초기의 경제 회복은 당초 예상보다 강했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코로나 감염이 최고치로 치솟고, 추가 부양책이 일러도 내년 초까지는 나오지 않을 것 같기 때문에 추가적인 진전은 훨씬 느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h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