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842 0562020102963785842 04 04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5364000 1603975390000

프랑스서 또 이슬람 흉기 테러… “1명 참수·최소 3명 숨져”

글자크기

중학교 교사 참수 충격 2주도 안됐는데…

세계일보

프랑스 군경이 29일(현지시간)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벌인 흉기 난동 살인 사건이 발생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 부근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니스=AFP·연합뉴스


최근 표현의 자유를 가르치던 중학교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자로부터 참수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에서 또 다시 흉기 테러가 벌어져 최소 3명이 사망했다. 프랑스 정부가 교사 참수 사건을 계기로 이슬람 극단주의에 보다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힌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테러가 발생한 것이라 충격을 주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오전 9시쯤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사망자가 최소 3명 나오고 한 명은 참수됐으며 여러 명이 다쳤다. 첫 번째 피해자는 성당 안에서 목이 베인 채 발견됐고, 두 번째 피해자는 흉기에 심하게 찔려 숨졌으며, 세 번째 피해자는 달아난 인근 술집에서 사망했다고 일간 르몽드는 전했다. 이 사건 용의자는 경찰이 쏜 총에 맞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한다. 일간 르파리지앵은 용의자가 30대로 추정되며, 단독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지 니스 시장은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된 후에도 아랍어로 “신은 가장 위대하다”고 계속 외쳤다고 밝혔다. 니스는 남프랑스의 대표적인 휴양도시로, 2016년에도 대형 트럭이 인파를 향해 돌진해 86명이 숨지고 430명이 다치는 대형 테러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현장에서 즉사한 튀니지 출신 용의자는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집단인 이슬람국가(IS)의 영향을 받은 정황 증거들이 확인됐으나 IS와의 연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프랑스 대테러검찰청은 이날 사건이 테러와 연관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번 사건은 파리 근교에서 한 중학교 교사가 10대 난민 청년에게 참수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지 2주도 안 된 시점에 일어났다. 앞서 지난 16일(현지시간) 오후 5시쯤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30㎞ 떨어진 이블린주 콩플랑 생토노린 학교 인근 거리에서 중학교 역사교사 사뮤엘 프티(47)가 참수된 채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검찰은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체첸 출신 압둘라 A(18)가 용의자라고 밝혔다. 그는 프랑스에 난민 신분으로 머물러 왔다고 한다. 압둘라는 흉기를 버리란 요구에 응하지 않고 경찰에게도 총을 쐈고, 결국 사살됐다.

프티는 이달 초 12∼14세 학생들을 대상으로 언론의 자유에 관해 수업하던 중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줬다고 한다. 이에 몇몇 학부모가 불만을 나타냈고, 한 여학생의 부친은 프티의 해고 등을 촉구하는 온라인 캠페인을 벌였다. 해당 여학생과 부친은 프티를 고소했고, 프티는 명예훼손으로 맞대응했다. 현지 검찰은 프티의 이름과 학교 주소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며칠 뒤 이번 참극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압둘라도 이슬람 극단주의자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건 이후 프랑스 각지에선 시민들이 추모 집회를 열고 테러 행위를 규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슬람 극단주의에 강경하게 맞서겠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전 내무부 대책 회의를 연 뒤 사건 현장을 직접 찾을 계획이다. 테러 소식이 전해지자 프랑스 의회에선 1분간 묵념이 진행됐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