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714 1212020102963785714 04 0401001 6.2.0-RELEASE 121 TV조선 62258191 true true false false 1603974368000 1603975226000

美 61% 선거인단 제도 반대…"대선 불복 빌미 될수도"

글자크기
[앵커]
미국은 선거인단을 통해 대통령을 뽑는 간접선거입니다. 그래서 과반수 이상의 선거인단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죠. 미국민들에게 이 제도가 어떠냐고 물었더니, "헌법을 바꿔서 선거인단제를 없애자"는 의견이 10명 중 6명이 넘었습니다. 이런 부정적인 여론이 선거결과 불복에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송무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6년 대선에서, 힐러리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300만 표 가까이 더 얻었습니다.

하지만 승자는 트럼프였습니다.

주요 경합주에서 선거인단을 쓸어갔기 때문입니다.

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주를 합쳐 7만여 표를 더 얻었는데, 46명의 선거인단을 독식했습니다.

전국의 300만 표보다 3개 주의 7만 표가 더 중요하게 작용한 셈입니다.

미국에선 선거인단 제도가 모든 1표의 가치는 같아야 한다는 표의 등가성 원칙을 왜곡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지난달 갤럽조사에서 미국민의 61%는 "헌법을 바꿔서 선거인단 제도를 폐지하자"는데 찬성했습니다.

태생부터 문제가 많습니다.

독립헌법을 만들 때 노예제를 유지하던 남부의 주들은, 투표권이 없던 노예 한 명당 3/5명으로 계산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렇게 인구를 늘려 선거인단 수를 더 얻어냈습니다.

알렉스 키사르 / 하버드 케네디스쿨 교수
"선거인단 제도가 오랫동안 논쟁이 되고 있는데, 다수의 의지에 따르자는 방향으로 흘러가야 한다고 봅니다."

진영싸움으로 쪼개진 이번 대선에서, 선거불복의 빌미가 될 수도 있습니다.

상대의 승리에 불복할 거라는 의사는 이미 바이든과 트럼프 지지층 모두 40%가 넘습니다.

1969년 하원에서 선거인단을 없애는 헌법수정안이 통과됐지만, 상원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TV조선 송무빈입니다.



송무빈 기자(movi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